2019-11-20 15:35 (수)
LG유플러스, 한전과 전력-IoT 융합 스마트그리드 MOU 체결
상태바
LG유플러스, 한전과 전력-IoT 융합 스마트그리드 MOU 체결
  • 길민권
  • 승인 2015.05.27 17: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oT 기반의 에너지 효율화, 보안, 안전관리 기술 개발 및 실증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와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은 5월 27일 오전 11시 한전 광주전남본부에서 전력과 IoT(사물인터넷) 융합, 빅데이터 활용을 기반으로 스마트그리드 신성장 동력을 창출하여 국민경제에 기여하고자 ‘스마트그리드 사업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정부가 사물인터넷(IoT) 분야를 미래 핵심 성장동력으로 선정하고 집중 육성하고 있는 가운데 IoT가 스마트그리드에 적용되면 각종 센서에서 수집된 빅데이터 분석 등을 바탕으로 실시간 수요 및 발전량 예측, 지능형 송배전, 수요관리, 보안/안전관리, 스마트 빌딩/공장의 에너지 효율화 등에 효과가 클 것으로 전망된다.
 
LG유플러스와 한전은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에너지와 IoT 융합 사업 분야에서 각 사가 보유한 핵심역량과 기술을 바탕으로 상호 협력하여 IoT 융합형 스마트그리드 신사업 모델 개발 및 국내외 확산을 통해 국가 경제발전과 국민 편익 증진에 기여하고, 글로벌 스마트그리드 리더십을 확보할 예정이다.
 
특히 두 회사는 전력과 IoT 융합 스마트그리드 모델을 적극 개발하고, 국내 실증 및 확산사업 적용을 거쳐 중소기업과 함께 해외시장에 동반 진출하는 상생 협업모델로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두 회사는 3대 협력 분야를 선정하고, 이를 본격 추진할 ‘융합사업센터’를 전남 나주시에 설치하기로 했다.
 
3대 협력 분야는 ▲산업단지 대상 스마트그리드 사업화 추진 ▲IoT 기반의 에너지효율화, 보안, 안전과리 분야 기술개발 및 실증 ▲한전 스마트그리드 사업모델을 기반으로 한 국내외 시장 공동개발 및 진출 등이다.
 
이날 행사에서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세계 최고 수준인 한전의 전력 인프라와 계통 운영기술, 스마트그리드 모델에 LG유플러스의 최적화된 전력통신 네트워크와 IoT, 빅데이터 기술을 접목한다면 글로벌 에너지 신산업을 창출하고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두 회사가 사업, R&D, 네트워크 시설 협력 등 제반 분야에서 포괄적 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여 글로벌 전력회사와 통신회사 간 모범적인 협력 성공 사례를 만들어 나가자”고 밝혔다.
 
이어 조환익 한전 사장은 “양사가 가진 스마트그리드와 IoT 분야의 강점을 융합하여 글로벌 스마트그리드와 에너지 신산업 시장을 주도하고 국가경제 발전과 국민편익 증진에 기여할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LTE 전국망을 구축하고, LTE, VoLTE 서비스를 시작하는 등 LTE를 중심으로 통신시장의 변화를 주도하여 왔으며 IoT 시대를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있다. 이를 위해 기존 All-IP 네트워크에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IoT 인프라를 확장하고 있으며, 에너지 등 이종 산업간 컨버전스 서비스를 근간으로 새로운 고객 생활창조 세계 일등기업 ‘뉴 라이프 크리에이터(New Life Creator)' 를 비전으로 설정한 바 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데일리시큐 장성협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