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23:55 (금)
요즘뜨는유망사업아이템 플랜에이 스터디카페, ‘2019 대한민국 브랜드 만족도 1위’ 수상
상태바
요즘뜨는유망사업아이템 플랜에이 스터디카페, ‘2019 대한민국 브랜드 만족도 1위’ 수상
  • 우진영 기자
  • 승인 2019.12.07 09: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계 최단 기간 100호점을 눈앞에 두고 있는 스터디카페창업 브랜드 ‘플랜에이 스터디카페’가 스포츠서울 주관 ‘2019 한국소비자선호도 1위 브랜드 대상’에 이어 한국경제 비즈니스 주관 ‘2019 대한민국 브랜드 만족도 1위’를 수상했다. 

플랜에이 스터디카페는 자기주도 학습에 최적화된 차별화된 학습 공간과 이용자의 편의를 위한 시설을 갖춘 곳으로 전국 매장에서 높은 좌석 점유율과 재등록률을 이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요즘뜨는유망사업아이템으로서의 경쟁력을 인정받았으며, 높은 브랜드 신뢰도와 인지도 등을 기록해 2019 한국소비자선호도 1위 브랜드 대상을 받았다.

◇ 학습 공간의 본질을 담은 독서실창업 브랜드
플랜에이 스터디카페는 천편일률적인 기존 학습 공간에서 벗어나, 이용자가 능동적으로 학습할 수 있는 공간을 선보이고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 이용자별 특성과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플랜에이 스터디카페와 플랜에이 독서실, 플랜에이 스터디센터 등 커스텀 디자인을 제공하며, 공기청정기와 가습기, 백색 소음기, 전 좌석 콘센트, 와이파이, 복합기, 파우더룸, 카페테리아 등 이용자의 편의와 학습 효율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시설을 갖추고 있다.
최근 TJB ‘생방송 투데이’에 이색 카페로 소개된 대전 관저센터 역시 독립형과 좌식형, 창가형 등 다양한 타입의 좌석과 더불어 휴식을 위한 라운지를 갖추고 있다. 센터장은 인터뷰를 통해 “일반 독서실 운영 중 추가적인 수입원을 위해 플랜에이 스터디카페를 선택하게 됐으며, 편리한 운영 방식과 차별화된 경쟁력 덕분에 안정적으로 고수익을 창출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와 같은 플랜에이 스터디카페의 독자성은 20여 년간 공부방창업과 학원창업 등으로 축적한 교육 공간 인테리어 노하우와 공신력 있는 수상 경력, 특허를 보유한 ㈜아지오디자인의 수장인 심우태 대표로부터 시작됐으며, 고정관념을 깬 남다른 공간 철학은 현재 프렌차이즈창업 업계를 넘어 교육, 인테리어 업계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다.

◇ 매출로 증명하는 높은 이용자 만족도
요즘뜨는유망사업아이템 플랜에이 스터디카페는 전국 매장에서 연일 만석 행진을 이어가고 있으며, 60평 대 지점에서 1,300만 원의 월 순수익, 50평 대 지점에서 1,100만 원이라는 월 순수익을 달성했다. 또한, 폐업률 0%, 재계약률 100%라는 이례적인 기록을 이어가며 ‘가맹점주와 상생하는 브랜드’라는 점이 알려지면서 새로운사업아이템을 찾는 이들 사이에서 유망프랜차이즈창업 아이템으로 추천되고 있다.
현재, 플랜에이 스터디카페는 업계 최저 수준의 창업 비용을 책정하고, 12월까지 마지막 창업 혜택으로 총 1,300만 원 상당의 가맹비와 교육비를 면제하는 제도를 마련해 남자소자본창업, 소액창업아이템, 여성창업아이템을 원하는 이들로부터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 스터디카페에 최적화된 무인 시스템
플랜에이 스터디카페의 괄목할 만한 성장에서 스터디카페에 최적한 무인 시스템을 빼놓을 수 없다. 이용자가 직접 결제와 적립금 확인, 좌석 이동, 입/퇴실 확인 등의 기능을 이용함으로써 상주 인력의 인건비를 80% 이상 절감함은 물론이고, 모든 매장에서 평균 7~10일이라는 짧은 기간에 월 고정비를 확보하고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무인 시스템에 IoT을 접목, 센터장 전용 스마트폰 어플로 언제 어디서나 조명과 냉/난방을 조절할 수 있어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쾌적한 매장 환경을 운영할 수 있는 점에서 무인창업아이템, 소규모 1인창업아이템, 여자소자본창업 아이템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업체 관계자는 “플랜에이 스터디카페는 이용자와 센터장의 만족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브랜드로, 2019 대한민국 브랜드 만족도 1위를 수상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학습의 본질을 담은 공간과 체계적인 운영 시스템, 탄탄한 본사의 지원으로 국내 스터디카페 창업 업계를 선도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