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16:46 (화)
최근 4년간 피싱사이트 신고·차단 건수 3만1천 건 넘어
상태바
최근 4년간 피싱사이트 신고·차단 건수 3만1천 건 넘어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9.10.15 14: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현 의원 "피싱사이트’에 대한 국민 홍보 강화해 피해 발생 최소화해야"
네이버 포털 ‘피싱사이트’ 사례. 출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네이버 포털 ‘피싱사이트’ 사례. 출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근 네이버 등 포털을 사칭한 피싱사이트를 통해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등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절실하다는 지적이 있다.

15일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4년간 신고․차단된 피싱사이트 현황’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 8월까지 신고·차단된 피싱사이트는 총 3만 1천 여건이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2016년 4,286건의 피싱사이트가 신고‧차단됐고, 2017년에는 10,469건이 신고‧차단되어 전년 대비 2.4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2018년에는 9,522건으로 전년에 비해 감소했지만, 올해는 8월 기준 7,063건의 피싱사이트가 신고·차단되어 이 추세라면 1만 건을 훌쩍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신용현 의원은 “피싱을 위해 조작된 네이버 로그인 화면의 경우 일반인이 진위를 구별하기 매우 어렵다”며 “조작된 피싱사이트 자체가 온라인에 나타나지 못하도록 모니터링 강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한국인터넷진흥원 등 관련 기관은 지금이라도 ‘피싱사이트’에 대한 위험성을 국민께 알리고, 국민 피해 방지를 위해 모니터 활동을 적극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PASCON 2019 개최]
·하반기 최대 정보보안/개인정보보호 컨퍼런스 PASCON 2019
·7시간 보안교육 이수 및 2020년 대비 보안실무 교육
·공공,기업 개인정보보호 및 정보보안 실무자라면 누구나 무료 참석
-무료사전등록: 클릭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