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23:10 (월)
수소전기차 보급 급증에도 안전대책 미흡해
상태바
수소전기차 보급 급증에도 안전대책 미흡해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9.10.10 20: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현재 의원, “수소전기차 전용검사장 및 전문인력 확충으로 검사시스템 갖춰야 해”

이현재 의원(자유한국당)이 10일 교통안전공단 국정감사에서 수소전기차 보급 급증에도 내압용기 검사 등 안전대책이 미흡해 국민 안전이 위협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세계적인 환경문제 대응과 신산업 육성 차원에서 우리 정부도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수립에 따라, 2019년 1월 대통령 신년사에서 2022년까지 수소전기차 67,000대를 보급계획을 발표했다. 또한 국회에서도 ‘국회 수소충전소’를 설치하고 지난 달 10일 준공식을 개최한 바 있다.

그런데 지난 6월 노르웨이 수소충전소 폭발로 충전소 안전에 대한 국민 불안이 높아 각종 대책이 마련되고 있지만, 개별 차량에 장착된 수소차의 내압용기에 대한 안전성 문제에 대해서는 간과하고 있는 실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소전기차는 대기압의 700배로 수소가스를 압축하여 내압용기에 충전해 운행하는 차량으로 한 번의 파열사고로도 대형인명 피해를 야기할 수가 있다. 즉 내압용기의 안정성은 수소전기차의 안정성과 직결되는 셈이다.

그런데 이현재 의원이 10일 교통안전공단 국감에서 지적한 바에 따르면 수소전기차 보급 계획이 2022년까지 67,000대 예정인데 반해, 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수소전기차 검사장은 한 곳도 없고, 기존 CNG차량 검사장을 사용해야 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교통안전공단이 수소전기차 검사와 공동 사용을 밝힌 CNG차량 검사장도 6곳에 불과한데, 문제는 현재 CNG차량 검사장 처리능력이 11,000대인데 반해 실제 처리 대수는 12,000대로 이미 포화상태란 점이다.

또한 이현재 의원은 수소전기차 장착 및 정기검사 수요 분석 결과, 등록대수가 2019년 6,035대에서 2025년 기준 6만대로 약 10배로 기하급수적인 증가할 예정이고, 이에 따라 정기검사 차량 대수역시 2019년 기준 42대로 올해 최초로 검사 수요가 발생하나 2025년이 되면 21,100대로 약 50배 증가해 검사시스템 확보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현재 의원은 “수소전기차 내압용기 검사 부실은 2010년 19명이 중경상을 입은 행당동 CNG버스 내압용기 폭발 사고처럼 대규모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어 운행 중인 수소전기차 내압용기 검사장 부족은 국민안전 문제와 직결된다”라며 “조속히 수소전기차 전용검사장 및 전문 인력 확충을 통해 빈틈없는 검사시스템을 갖춰야 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 의원은 “정부 계획에 따르면 수소전기버스가 대중교통수단으로 대거 도입될 예정인 바, 버스 차량에 대해서는 내압용기 검사 등 안전에 더욱 만전을 기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