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16:36 (금)
스마트폰 백신 설치는 77%...실제 주기적 검사는 35%에 불과
상태바
스마트폰 백신 설치는 77%...실제 주기적 검사는 35%에 불과
  • 길민권
  • 승인 2014.06.27 17: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 보안, 필요엔 공감…실천은 아직 부족해”
스마트폰 소비자의 상당수를 차지하는 청소년과 대학생, 이들의 스마트폰 보안 의식은 어느정도일까. 그리고 보안인식만큼 실제로 보안실천을 생활화하고 있을까. 설문조사 결과, 스마트폰과 일상을 함께하는 대학생들이 모바일 보안 위협으로부터 안전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안랩(대표 권치중)이 자체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참가 대학생의 97%가 모바일 보안을 중요하게 생각하면서도, 보안수칙 실천은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설문조사는 6월 2일부터 9일까지 일주일 간 안드로이드용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대학생 총 319명을 대상으로 모바일 보안수칙 실천여부에 대한 내용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에 의하면, 참가자의 절반 이상인 54%가 보안수칙을 제대로 실천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먼저 전체 응답자 중 77%가 스마트폰에 백신 프로그램을 설치해 사용하고 있으며, '모바일 보안이 중요하다'라고 답한 비율이 97%에 달해 대학생 사용자들의 모바일 보안관련 인식 수준은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최근 스미싱, 개인정보유출 등 다양한 보안 관련 이슈로 인해 대학생들의 보안인식이 전반적으로 높아진 것으로 해석됐다.
 
하지만 모바일 백신이 최신 버전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약 59%만이 ‘그렇다’라고 답했으며, 모바일 백신으로 주기적으로 검사를 하는지 묻는 질문은 ‘거의 안한다’와 ‘해 본적 없다’에 65%의 설문자가 응답해 모바일 보안 프로그램을 제대로 활용하지 않는 대학생이 여전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서 공식 경로가 아닌 곳에서 악성 앱이 다운로드 되는 것을 방지하는 ‘알 수 없는 출처 허용 금지’ 설정을 해놓은 응답자는 43%에 그쳤다.
 
또한 응답자 중 20%만이 스미싱 전용 탐지앱을 설치해 실행하고 있으며, 공식마켓이 아닌 다른 출처에서 앱을 다운받은 적이 있는 사용자도 45%에 달했다.
 
하지만 문자메시지나 SNS에 포함된 URL 클릭여부를 묻는 문항에는 79%의 사용자가 클릭을 하지 않는 것으로 답해, 스미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진 영향으로 URL 클릭 금지와 같은 기본적인 수칙은 잘 지키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안랩 커뮤니케이션실 인치범 상무는 “스마트폰을 많이 활용하는 세대일수록, 공격자의 타겟이 되기 쉽다. 스미싱 뿐만이 아니라 다른 경로를 통해서도 악성코드에 감염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보안수칙을 생활화해 실천하는 습관이 더욱 중요하다”고 말했다.
 
모바일 악성코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문자 메시지나 SNS에 포함된 URL 실행 자제 ▲모바일 백신 최신버전 업데이트 및 스마트폰을 주기적으로 검사 ▲시스템 설정에서 “알 수 없는 출처[소스]"의 허용 금지 설정 ▲스미싱 탐지 전용 앱 다운로드 등이 필요하다
 
한편, 안랩은 지난 해 10월부터 스미싱 차단 전용 앱 ‘안전한 문자’를 구글플레이에서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안전한 문자’ 앱은 ‘실시간 URL 실행 감지’ 기능이 있어 효과적인 스미싱 차단이 가능하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