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20:56 (목)
모바일 보안 전문 ‘시큐어앱’, 몸캠피씽 차단 가능한 보안솔루션 통해 피싱 피해자 구제
상태바
모바일 보안 전문 ‘시큐어앱’, 몸캠피씽 차단 가능한 보안솔루션 통해 피싱 피해자 구제
  • 우진영 기자
  • 승인 2019.10.03 22: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이 발표한 2018년 3분기 사이버위협 분석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까지 발생한 인터넷 사기 및 사이버 명예훼손 등 모든 사이버 범죄가 총 11만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하루 평균 400건에 가까운 수치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인터넷 사기가 8만 2716건(76%)으로 가장 많았으며 사이버 명예훼손이 1만 1236건(10.3%), 사이버 금융범죄 3786건(3.5%), 사이버 저작권 침해 3128건(2.9%), 사이버 도박 2437건(2.2%), 해킹 1669건(1.5%), 기타 3854건(3.6%) 순이었다.

보고서에서 알 수 있듯 인터넷 사기가 전체 사이버범죄의 76%를 차지했다. 특히 인터넷 사기 중에서도 대폭 증가한 부분은 피싱 수법이다. 신뢰를 기반으로 속여 정보를 빼돌리는 이른바 ‘피싱’ 수법이 1년 새 3배 넘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씽 수법은 2017년 3분기까지 392건에서 2018년 3분기 1195건으로 3배 넘게 증가했다. 특히 몸캠피씽은 재작년과 작년 집계된 수는 비슷하지만 올해 특히 더 증가했다. 몸캠피싱의 경우 수치심에 신고를 망설이고 있는 경우도 많아 실제 피해량은 더욱 많은 것으로 추산된다.

피해가 갈수록 커지고 있지만 범죄조직들은 대포폰과 대포통장을 사용하고 해외에 서버 및 본거지 등 기반을 두고 있기 때문에 수사와 검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몸캠피싱에 당했다면 협박범에게 혼자 대응하기보다는 가장 먼저 경찰에 알리고 보안업체를 찾아 영상이 유포되는 것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 보안 전문 업체에 문의하여 영상이 퍼지는 것을 막고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

현재 모바일 보안 전문 기업 ‘시큐어앱’에서는 24시간 무료 긴급상담센터를 운영하며 시큐어앱만의 유포차단솔루션 제공을 통해 피싱 피해자들을 구제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이어 범죄 패턴을 정확히 파악하여 그에 맞는 차단솔루션을 제공하게 된다. 이후 몸캠피씽 차단 전문 보안기업 시큐어앱에서는 범인으로부터 피해자의 영상을 회수하고 24시간 차후 모니터링 서비스를 통해 자칫 2차, 3차 피해로 번질 수 있는 경우를 차단하고 있다.

또한 영상이 유포될 수 있는 루트 자체를 차단하여 변수에 완벽 대응을 하고 있다. 현재 시큐어앱에서는 피해자들을 위해 365일 24시간 연중무휴로 차단솔루션을 공급하고 있으며 점점 늘고 있는 피해사례를 고려해 인력을 보충해 즉각적이고 신속한 대응을 펼치고 있다.

시큐어앱 보안팀의 한 관계자는 “몸캠피싱에 당했다면 피싱 협박범에 대응할 것이 아니라 보다 신속히 보안 업체와 경찰에 알려야 한다”고 말하며 “특히 빠르게 악성코드를 분석하여 유출된 동영상을 유포 전 회수할 수 있는 솔루션과 기술력을 가지고 있는 업체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모바일 보안 전문기업 ‘시큐어앱’은 피해자들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독보적인 기술력과 분석 능력, 범죄 패턴 분석 등으로 1세대 보안업체 중 가장 확실한 업체로 자리매김했다.

이외에도 시큐어앱은 모바일 악성 앱 분석, 모바일 진단 및 복구, 사이버범죄 수집 & 차단 등 모바일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