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16:30 (일)
대형 국적항공사 2018년 안전운항 성적은 최하위권인 것으로 나타나...
상태바
대형 국적항공사 2018년 안전운항 성적은 최하위권인 것으로 나타나...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9.09.25 21: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 국적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2018년 안전운항 성적은 최하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박재호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연구원이 제출한 ‘2018년 항공교통서비스 평가’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항공 여객실적의 약 45% 가량 점하고 있는 두 대형항공사의 안전 점수는 최하위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오히려 저비용항공사인 에어부산(1위)과 티웨이항공(2위)이 안전분야 최고 점수를 받았다.

안전분야에서 또 다른 기준이 될 수 있는 과징금 부과 건수 및 총액에서는 제주항공이 93억원(2건)으로 가장 많았고, 진에어 60억원(1건), 대한항공 52억(6건) 순이었다. 항공종사자 처분 건수로는 대한항공이 7건으로 가장 많았고, 아시아나항공과 이스타항공이 각 3건으로 드러났다.

박재호 의원은 “항공사고는 큰 참사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만큼 항공사의 승무원 안전교육을 더 강화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