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20:25 (토)
소프트뱅크, ‘레드햇 앤서블 타워’ 도입으로 작업시간 단축
상태바
소프트뱅크, ‘레드햇 앤서블 타워’ 도입으로 작업시간 단축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9.09.25 15: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드햇이 소프트뱅크에 ‘레드햇 앤서블 타워’ 제품을 공급, 소프트뱅크의 네트워크 인프라를 자동화하고, 수동업무에 대한 운영 의존도를 낮췄다고 밝혔다.

소프트뱅크는 2015년 기술을 활용해 수동 작업과 비용을 절반으로 줄이고 생산성과 창의성을 두 배로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한 ‘하프 앤 트와이스(Half & Twice)’라는 슬로건을 채택했다. 2016년에는 ‘스마트&펀!(Smart & Fun!)’이라는 슬로건을 채택해 직원들이 기술을 활용해 절약한 시간을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활동에 사용하고, 이를 기반으로 비즈니스를 발전시켜 나가도록 장려했다. 소프트뱅크는 사내 시스템 외에도 일반 대중을 위한 웹사이트의 백엔드에서 서버 접근에 사용되는 로드밸런서의 SSL 인증서 갱신 프로세스를 자동화함으로써 수동 작업을 줄였다.

서버 연결 보안에 SSL 인증서가 중요하지만, 각 시스템을 업데이트하는 데는 서로 다른 운영자가 존재하며 시스템마다 고유의 프로세스가 필요하다. 소프트뱅크는 업데이트 작업을 위해 각각의 매뉴얼을 만들어야 했으며, 이러한 업데이트 작업은 개인의 역량에 따라 30분에서 2시간 가량 소요되었다. 또한 업계 규정이 변경되면서 SSL 인증서의 업데이트 주기가 짧아져 매년 약 800회 정도 업데이트를 진행해야만 했다.

소프트뱅크는 SSL 인증서 업데이트 프로세스를 자동화하고 작업 시간을 줄이기 위해 ‘레드햇 앤서블 타워’를 도입했다. 소프트뱅크는 ‘레드햇 앤서블 타워’를 활용해 업데이트에 소요되는 시간을 2시간에서 20초로 단축시켰으며 작업시간 또한 99% 단축하는데 성공했다. 또한 앤서블 플레이북 기능을 통해 기업 내 자동화가 공유되어 보다 정확하며 빠른 업데이트 실행이 가능하게 됐다.

소프트뱅크는 레드햇 컨설팅과 긴밀히 협력해 이니셔티브를 실행했다. 레드햇 컨설팅 프로그램을 통해 소프트뱅크의 운영은 보다 개선되고 자동화되었으며, 레드햇 앤서블 타워를 사용하는 직원의 30%가 레드햇 앤서블 오토메이션 레드햇 전문가 자격증을 취득했다.

향후 소프트뱅크는 ‘레드햇 앤서블 오토메이션’을 활용해 현재 기업 내외의 데이터센터, 네트워크, 내부 네트워크용 어플라이언스 장치 및 기존 서버를 포함한 장비들과 운영의 자동화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소프트뱅크 IT 및 IT 인프라 부서 매니저 다카요리 마에다(Takayori Maeda)는 “’레드햇 앤서블 타워’를 도입해 소프트뱅크의 네트워크 인프라 관리 작업을 보다 빠르고 유연하게 자동화할 수 있었다. 레드햇 컨설팅 서비스를 통해 기술 인력이 레드햇 앤서블 타워를 사용할 수 있도록 교육했으며, 이는 운영 개선으로 이어졌다. 앞으로 레드햇 엔서블 타워 사용을 보다 확대해 높은 품질과 안정적인 인프라를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PASCON 2019 개최]
ㆍ하반기 최대 정보보안/개인정보보호 컨퍼런스 PASCON 2019
ㆍ7시간 보안교육 이수 및 2020년 대비 보안실무 교육
ㆍ공공,기업 개인정보보호 및 정보보안 실무자라면 누구나 무료 참석
ㆍ무료사전등록: 클릭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