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06:25 (금)
데이터 백업 ‘전혀 하지 않는다’...29%에 달해
상태바
데이터 백업 ‘전혀 하지 않는다’...29%에 달해
  • 길민권
  • 승인 2014.04.30 15: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터 안전 관리 위해 주기적 데이터 백업 및 체계적 복구 계획 마련해야”
개인 및 기업의 데이터 손실의 원인으로 하드웨어 고장, 소프트웨어 문제, 컴퓨터 분실, 바이러스 감염 순으로 나타났으며 자연재해로 인한 데이터 손실도 3%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아크로니스(지사장 서호익)는 30일, 데이터 손실의 원인 및 관리 현황을 조사한 ‘데이터 관리 현황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개인 및 기업의 데이터 손실의 원인으로 하드웨어 고장 40%, 소프트웨어 문제 13%, 컴퓨터 분실 9%, 바이러스 감염 6%로 나타났으며, 자연재해로 인한 데이터 손실도 3%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아크로니스 조사에 따르면, 하드 드라이브의 평균 기대 수명은 약 6년이지만, 실제로는 5.1%가 1년 내, 11.8%가 3년 내 고장이 나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랩탑을 떨어뜨리거나 물을 쏟는 등 사람의 실수에 의해 발생한 손실이 이에 해당되며, 이러한 실수가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고장을 일으켜 데이터 손실 가능성을 높인다. 전세계적으로 53초 마다 한 번씩 컴퓨터가 분실되고 있고, 그 중 97%는 되찾지 못하고 있다.
 
한편 화재사고 또한 79초마다 한번씩 발생하며, 매년 전 세계 곳곳에 1천200건의 토네이도와 1천 건 이상의 거대 지진이 발생한다.

데이터 손실은 크게 두 가지 종류로 나눌 수 있다. ‘복구 가능한 손실’과 ‘복구 불가능한 영구적 손실’이다. 두 가지 모두 ‘데이터의 가치’, ‘생산성 저하’ 및 ‘기술 지원’ 등의 측면에서 개인과 기업에 시간적·금전적인 손해를 발생시킨다.
 
손실된 데이터를 완전히 복원하기까지는 평균적으로 6시간이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기술 인력을 동원할 경우 시간당 약 3만원 정도의 비용이 든다고 보고되었다. 기업의 경우, PC를 다시 정상화하기까지 걸리는 다운타임은 곧 업무 생산성 저하로 연결되며, 비즈니스 측면에서 시간당 평균 6만원 이상의 손실비용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러한 데이터 복원과 재구성은 경우에 따라 수백 시간이 걸릴 수 있고, 장기적인 복원 작업이 필요할 경우 기업은 수백, 수천 만원의 잠재적 손해를 감안해야 한다.

데이터 백업 솔루션 사용자 중 50% 이상은 ‘과거에 데이터 손실로 인한 피해를 겪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지난 2년간 ‘백업 수행 빈도’와 관련해 진행된 설문조사에서는, ‘전혀 하지 않는다’가 29%로 가장 높았으며 ‘1년에 한번’이라고 답한 사용자가 22%였다. ‘매일’ 혹은 ‘일주일에 한번’이라고 응답한 사용자는 전체 중 각각 10%, 9%에 그쳐, 여전히 많은 PC가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크로니스코리아 서호익 사장은 “시스템 안팎에 존재하는 다양한 위협에서 데이터를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서는 주기적인 시스템 및 데이터 백업, 체계적인 복구 계획 수립, 전 방위적 보안 환경 구축이 필수적이다. 그러나 여전히 자연 재해에서 지능적인 데이터 보안 위협에 이르기까지 디지털 자산에 대한 위험 요소를 발견하고 해결하는데 미숙한 것이 현실”이라며 “전세계 개인 및 기업 PC의 사례를 바탕으로 잠재적인 위험 요소들을 빠르게 파악해 손실을 예방할 수 있도록 강력한 보안 기능의 시스템 및 데이터 관리 솔루션이 필요한 때다”라고 밝혔다.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 보안 사건사고 제보 하기

▷ 이메일 : mkgil@dailysecu.com

▷ 제보 내용 : 보안 관련 어떤 내용이든 제보를 기다립니다!

▷ 광고문의 : jywoo@dailysecu.com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