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09:40 (일)
은행권, 전산시스템 보안 및 내부통제 강화 촉구
상태바
은행권, 전산시스템 보안 및 내부통제 강화 촉구
  • 길민권
  • 승인 2014.04.15 14: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장, “국민신뢰 바닥...은행장이 직접 내부통제 강화에 앞장서라”
최근 잇단 금융사고 발생으로 금융당국은 깊은 우려를 표명하며 각 은행장에게 철저한 반성과 재발 방지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촉구했다.
 
최수현 금융감독원장은 15일 국민은행 등 7개 시중은행과 산업은행, 기업은행, 농협은행 등과 은행장 회의를 갖고 금융권의 땅에 떨어진 국민의 신뢰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최 금감원장은 은행장들에게 이러한 총체적 난국에 빠진 상황을 냉철히 자성하고 이를 회복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할 것을 요청했다.
 
특히 최 원장은 획기적인 경영쇄신 및 임직원의 의식개혁을 통해 내부통제 강화를 촉구하고 해외점포 관리감독 강화, 고객정보 유출사고 재발방지 후속대책 시행 등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기업구조조정을 엄격히 추진할 것을 당부했다.
 
◇은행장이 직접 내부통제 강화에 앞장서야
최 원장은 “최근 발생한 대형 금융사고는 성과 위주의 조직문화에 따른 과도한 이익추구와 임직원의 윤리의식 결여가 큰 원인”이라고 지적하며 “경영진의 인식을 획기적으로 전환해 투명한 인사경영 문화를 구현해야 재발을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윤리교육 강화와 다양한 감시시스템 및 공정한 상벌제도를 적극 운영하고 특히 내부고발제도 활성화를 위해 제보자에 대한 보호와 보상을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임직원 내부통제에 관심을 지속적으로 가질 수 있도록 은행장들이 직접 내부통제 점검회의를 주도해야 한다”며 “내부통제와 소비자 보호에 무관심해 대형 금융사고가 계속 발생하거나, 특히 금융사고 은폐·늑장보고 등 시장과 소비자의 불안을 키우는 행위는 책임을 엄중히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객정보 관리 전산시스템 보안강화 및 FDS 조속 도입 필요
금감원은 고객정보 유출사고 재발방지를 위해 은행권에 획기적인 고객정보 관리 및 전산시스템 보호대책을 요구했다.
 
또한 정부의 ‘개인정보 유출 재발방지 종합대책’과 금감원의 세부 대책이 일정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은행권에 적극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고객정보 유출로 소비자 피해사례 발생시 피해액을 신속하게 보상하는 등 적극적인 사후대책도 주문했다.
 
아울러 금융사기 의심거래는 즉시 이체를 정지하는 ‘이상금융거래 탐지시스템(FDS)’을 조속히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FDS(Fraud Detection System)는 전자금융거래에 사용되는 단말기 정보, IP 주소, 거래내용 등을 종합 분석해 의심거래를 탐지하고 이상금융거래를 차단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아울러 이달 중 금융권 합동 ‘개인정보 불법유통 피해예방 홍보단’이 발족해 5월까지 모든 금융권이 참여하는 합동 캠페인이 집중 실시됨에 따라 각 은행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이와 함께 금감원은 향후 중대한 금융법 위반행위에 대해 기관 및 경영진 제재를 강화하고, 감사 등 내부통제책임자도 엄중히 책임을 물을 방침이다.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 보안 사건사고 제보 하기

▷ 이메일 : mkgil@dailysecu.com

▷ 제보 내용 : 보안 관련 어떤 내용이든 제보를 기다립니다!

▷ 광고문의 : jywoo@dailysecu.com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