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4 15:20 (토)
블루코트, HP와 협력...APT 방어 솔루션 출시
상태바
블루코트, HP와 협력...APT 방어 솔루션 출시
  • 길민권
  • 승인 2014.03.26 15: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 자동 공유, 보안 위협 빠르게 탐지...맞춤형 해법 제시
새로운 APT 방어 솔루션이 출시됐다. 블루코트코리아(대표 김기태 www.bluecoat.co.kr)는 26일, HP와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를 통해 지능형 지속 위협(APT) 방어를 위한 ‘통합 보안 솔루션’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블루코트와 HP의 통합 보안 솔루션에 대해 업체는 “전세계적으로 발생하는 최신 보안 이슈와 관련된 인텔리전스 정보를 자동으로 공유해 보안 위협을 탐지하고 각 상황에 맞춤화된 해결 방법을 제시해 강화된 보안 체계를 구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양사는 이번 협력 관계 강화를 통해 블루코트의 지능형 위협 보안(ATP) 솔루션과 HP의 보안 인텔리전스 플랫폼인 HP 위협정보 센트럴 및 자동 위협 정보 평가 솔루션을 통합함으로써, 보안 담당자가 보안 침해와 사고 발견, 대응에 이르기까지의 소요 시간을 최소화시켜 보다 안정적인 보안 환경을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블루코트의 ATP 솔루션은 전세계 1만5천여 개 고객사 및 7천500만 사용자들이 새로운 보안 위협에 대한 정보 인텔리전스를 공유하는 네트워크인 ‘블루코트 글로벌 인텔리전스 네트워크(Blue Coat Global Intelligence Network)’를 활용하여 사이버 테러 발생여지가 있는 알려지지 않은 위협을 신속하게 확인해 대처함으로써 IT 인프라를 안정적으로 최적화시킬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양사의 통합 솔루션은 네트워크 상의 모든 트래픽에 대한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높은 가시성을 제공함으로써 보안 시스템 운영 현황에 대한 종합적인 뷰를 확보할 수 있다. 또한 블루코트 글로벌 인텔리전스 네트워크 및 HP 위협정보 센트럴을 기반으로 보안 위협 탐지 및 대응에 대한 인텔리전스 정보가 공유되어 보다 빠른 문제 해결을 돕는다. 이를 통해 보안 위협 상황에 대한 전체적인 이해도를 높여 기업의 전반적인 보안 체계를 강화할 수 있다.

최근 전세계 기업들이 지능형 위협 및 제로데이 공격, 악성코드의 위협에 직면하고 있는 가운데, 네트워크를 통해 보안 이슈들에 대한 인텔리전스 최신 정보를 공유하지 못하는 보안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들은 높은 수준의 안전한 보안 환경 유지를 위해 많은 비용을 지출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상황에서도 보안 위협 발생 건수는 지속적으로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3 버라이즌 데이터 침해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능형 타깃 공격의 84%가 몇 초나 분, 시간 안에 시스템을 해킹하여 시스템을 다운시키는 목표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러한 지능형 공격으로 인한 데이터 유출의 경우 78%가 유출 사실을 인식하는데 수 주, 혹은 수개월, 수년이 걸리는 것으로 조사되어, 각각의 보안 위협에 차별화된 모니터링과 분석, 해결 방법이 요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블루코트의 조 레비 최고 기술 책임자는 “지능형 지속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전체 기업 인프라에 대한 완벽한 가시성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이고 사고 예방과 대응, 해결 사이의 간극을 줄이는 전체적인 운영 통제권을 갖추어야 한다. HP와의 협력 강화를 통해 다양한 보안 위협 주기에 맞춤화 된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기업들이 보다 안정적인 보안 체계를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HP 티핑포인트의 엔터프라이즈 보안 제품 사업 총괄 부사장인 롭 그리어는 “보안에 대한 투자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능화된 보안 위협의 빠른 증가에 대응하기엔 많은 어려움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제는 업계 전반적으로 보안 위협에 대한 인텔리전스 정보를 빠르게 공유하는 것이 필요한 시기가 도래했음을 반증한다. HP는 블루코트와의 협력을 통해 양사 제품의 강점을 통합한 보안 솔루션을 공급함으로써 고객들이 새롭게 발견되는 보안 위협에도 보다 빠르게 대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