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7 22:21 (일)
디포렌식코리아, 몸캠피씽(몸또), 피싱사기는 신속한 대응이 중요해
상태바
디포렌식코리아, 몸캠피씽(몸또), 피싱사기는 신속한 대응이 중요해
  • 우진영 기자
  • 승인 2019.08.10 23: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일파만파 퍼져버려 사회적으로 이슈되고 있는 범죄가 나타났다. 바로 몸캠피씽(몸또) 라고 불리는 사이버범죄 사기범죄인데, 이 몸캠피씽은 모바일의 랜덤 영상채팅, SNS 메신저 등 채팅 플랫폼을 통해 주로 발생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각종 알바와 이성친구 추천 등 에서도 발생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보통 채팅플랫폼에선 범죄자가 이성을 가장하여 피해자에 친근하게 접근해 성적으로 유혹, 알몸인 상태에서 음란영상, 사진 등을 찍게 한 후 소리가 들리지 않는다는 등 수법으로 피해자에게 압축파일 형태의 악성코드(apk, zip, rar, url 등)를 다운받도록 유도해 몸캠으로 낚시하는 범죄 수법이다.

문제는 악성코드를 다운로드 했을 때 스마트폰에 있는 연락처를 및 개인정보가 가해자에게 전송된다. 이 때 보낸 알몸 영상/사진을 피해자의 가족이나 지인, 회사동료, 친구 등 가리지 않고 SNS에 유포하겠다면서 협박을 하는 형태로 이루어진다. 주로 금전, 성관계를 요구하는 악질적인 범죄이다. 지난 2018년 기준 경찰청 통계를 참고하면 지난해 하루 3~4명꼴로 몸캠피씽 피해자가 발생했으며 매년 약 1만 건 이상의 피해 접수가 신고된 것으로 분석됐다.

몸캠피씽 피해에는 성별이나 나이가 상관이 없지만 최근 50% 이상이 미성년자로 확인되어 충격을 안기고 있다. 단순 호기심으로 시작된 채팅이 몸캠피씽 희생으로 이어진 것이다. 성적 호기심과 빠른 스마트기기 사용으로 이러한 사이버 범죄에 쉽게 노출되어 있다. 더욱 안타까운 것은 미성년자들은 피해를 당한 이후 금전적으로 여력이 없어 대응하지 못하고 다른 범죄에 이용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경찰청도 오는10월31일 까지 몸캠피씽 집중 단속에 들어갔다. 여성가족부도 “화상 채팅 어플, SNS 등으로 상대방에게 음란 사진과 영상 등을 전송하지 않는 것이 예방 차원에서 좋다며 만약 몸캠피씽 피해가 발생하면 적극적으로 신고하고 IT보안 전문회사에 도움을 요청하라”고 입장을 밝혔다.

몸캠피씽 전문 해결 업체인 IT보안 전문회사 ‘디포렌식코리아(D-Forensic Korea)’는 “혹시라도 몸캠피싱에 협박을 당하고 있다면 혼자 고민하지 말고 즉각적으로 경찰이나 전문업체의 도움을 받아야 하고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으며 "현재 몸캠피싱 범죄조직들의 범질은 나날이 악해지고 있다. 이제는 보안업체를 사칭하여 몸캠피싱을 하고 있어 갈수록 태산이다. 그렇기 때문에 보안업체를 선정할 때도 한국사이버보안협회(KCSA)의 소속인지 잘 파악하고 업력이나 사업자등록증을 확인한 후 의뢰해야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디포렌식코리아는 한국사이버보안협회(KCSA) 소속으로 2014년부터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몸캠피씽에 대응할 수 있는 노하우와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지속적으로 미국 보안 업체 전문가들을 스카우트하여 기술력을 상승시키는 등 24시간 실시간 빠른 대응을 위해 힘쓰고 있다. 몸캠피싱의 피해를 입었을 때 고민하지말고 당한 즉시 상담을 요청하여 즉각 대응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