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09:25 (목)
금감원, 시민 합동 ‘개인정보 불법유통 감시단’ 출범
상태바
금감원, 시민 합동 ‘개인정보 불법유통 감시단’ 출범
  • 길민권
  • 승인 2014.02.04 03: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개인정보 불법 유통·활용 차단조치 시행’ 후속조치 일환
금융감독원은 개인정보가 불법 유통되는 것을 현장에서 근절하고, 금융사기에 악용되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시민과 함께 ‘개인정보 불법유통 감시단’을 출범,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합동 감시단은 각 금융회사 근무경력자 중심으로 100명(서울·경기 70명, 지방 30명), 금감원 직원(서민담당부서 40명, 지원 10명) 50명 등 총 150명으로 구성된다.
 
오는 2월 7일(금) 발대식을 갖고 앞으로 6개월간(2월~7월중) 개인정보 불법 유통행위 등을 뿌리 뽑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로 밝혔다.
 
금융감독원은 개인정보의 불법유통 관련 신고?제보 접수를 위해 ‘불법사금융피해신고센터’를 ‘불법사금융 및 개인정보 불법유통 신고센터(☎1332)’로 지난 1월 27일 확대 개편한 바 있다.
 
감시단은 인터넷에서 이루어지는 개인정보 불법유통?매매행위 등 모든 불법거래와 오프라인상의 불법대부광고 등에 대해 중점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또 개인정보 및 예금통장 매매, 대출사기, 유사수신행위 등 서민을 울리는 각종 불법행위와 생활현장 주변에서 유포되고 있는 불법대부광고(명함, 전단지 등)에 대해 집중 모니터링하며 모니터링 결과 개인정보 불법유통?매매 등 불법행위 혐의자에 대해서는 검경 등 수사당국에 즉시 수사의뢰를 하게 된다.
 
더욱이 인터넷상의 불법광고 게시글 및 사이트 등에 대해서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및 포털업체에 신속히 차단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융 당국은 이번 감시단 출범을 통해 무분별한 개인정보의 불법매매 및 유통이 근절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피싱사기, 대출사기 등 민생침해 범죄 예방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오는 2월 19일 데일리시큐와 머니투데이는 금융감독위원회, 금융감독원, 미래창조과학부, 안전행정부, 방송통신위원회 등의 후원으로 ‘스마트 금융 & 정보보호 페어 2014’ 컨퍼런스를 진행한다.
 
금융사 대형 고객정보 유출 사고가 터지고 처음 열리는 금융 보안 관련 컨퍼런스로 국내 대부분 금융사 보안전담 관계자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다양한 주제로 발표와 정보보안 제품 전시가 있을 예정이다.
 
현재 참가기업 모집과 참관객 모집을 하고 있으며 이번 컨퍼런스에 참가를 희망하는 정보보호 기업은 데일리시큐로 문의하면 된다.
-참가문의: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참관신청: http://mt.co.kr/sfis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