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18:15 (수)
세인트시큐리티-바이러스 토탈, 공동대응 체계 구축
상태바
세인트시큐리티-바이러스 토탈, 공동대응 체계 구축
  • 길민권
  • 승인 2013.11.08 15: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성코드 프로파일링 및 빅데이터 기술 연동해 사이버 공격 공동 대응
글로벌 악성코드 정보 사이트로 VirusTotal(바이러스 토탈)이 있다면 한국에는 malwares.com멀웨어스닷컴)이 있다. 지난 4일 malwares.com을 운영하는 세인트시큐리티가 구글 자회사인 바이러스 토탈과 악성코드 공격에 대한 공동대응 협력 체계 구축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바이러스토탈은 다양한 안티 바이러스 엔진을 사용해 각종 악성코드에 대한 탐지 및 분석 정보를 제공하는 보안 포털 서비스 기업이다. 2012년 구글이 인수한 뒤 해당 서비스를 확장 운영해오고 있으며, 이 시스템에는 국내 기업인 안랩과 잉카인터넷 및 하우리의 백신 엔진이 탑재되어 바이러스 탐지 정보 제공에 동참하고 있다.
 
한편 세인트시큐리티(대표 박희수 www.stsc.com) 측은 이번 계약을 통해 자사의 클라우드 기반 악성코드 자동분석 서비스 malwares.com과의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특히 세인트시큐리티가 보유하고 있는 악성코드 프로파일링 기술과 바이러스 토탈의 악성코드 빅데이터 정보와의 연동으로 고객에게 사이버 공격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반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malwares.com’은 세인트시큐리티에서 개발, 운영하고 있는 클라우드 기반 악성코드 자동 분석 시스템으로써 국내에 존재하는 각종 수집 채널로부터 수집된 악성코드를 정적·동적 분석해 해당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2012년부터 시범 운영되어 오다가 2013년부터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세인트시큐리티는 바이러스토탈과의 이번 협약을 진행하며 악성코드 수집 능력 기술에 대한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가상화 기술을 이용한 바이너리 행위 분석 및 모바일 앱 자동 분석 기술에 대한 바이러스토탈 측의 호평이 이어진 것으로 전했다.
 
양사는 서로가 보유하고 있는 시스템을 성공적인 글로벌 공유 체계 모델로 만들어 미래에 존재할 수 있는 사이버 위협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발전시켜나간다는 방침이다.
 
김기홍 세인트시큐리티 CTO는 “세계적 기업인 바이러스 토탈과의 협력을 기반으로 국내 존재하는 각종 보안 위협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할 것”이라며 “malwares.com을 통해 국내 고객들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