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18:58 (수)
스마트공장 보안강화 위해 국회, 과기부, 중기부가 함께 뛴다
상태바
스마트공장 보안강화 위해 국회, 과기부, 중기부가 함께 뛴다
  • 장성협 기자
  • 승인 2019.07.08 16: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제조혁신과 보안 병행 관건은 부처·산업간 협업

arrows-3926903_640.jpg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국회 이종걸 의원(더불어민주당),노웅래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윤상직 의원(자유한국당)과 함께 7월 8일(월) 국회 의원회관에서 ‘5G 시대 스마트제조혁신과 융합보안’ 세미나를 공동으로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스마트공장 보안강화를 위한 과기정통부와 중기부간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국회와 정부부처가 공동으로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스마트공장 확산 및 사이버보안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국회, 정부 및 산·학·연 전문가 다수가 참석했다.

이 날 세미나에서는 중기부가 스마트공장 확산 전략을, SK인포섹은 스마트공장 보안위협과 대응기술을 그리고, 과기정통부에서는 융합보안 강화방안을 주제 발표했다.

먼저 스마트공장 확산사업의 주무부처인 중기부는 스마트공장 확산 전략에서 공장혁신, 산단혁신, 일터혁신, 혁신기반 등 4가지 추진방향을 발표하면서 스마트공장을 통한 제조혁신을 강조했다.

참고로 정부는 지난해 12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 전략을 통해 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 구축, 전문인력 10만명 양성 등을 추진 중에 있다.

이어 보안전문기업인 SK인포섹은 스마트공장 보안위협과 대응기술을 통해 제조시설에 대한 사이버 공격으로 큰 피해를 입은 사건들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기존의 보안 가치를 뛰어 넘는 초보안을 강조하며, 스마트공장에 적용할 보안기술에 대해 세부적인 설명을 진행했다.

아울러, 스마트공장 보안강화를 위해서는 표준보안모델 개발과 제조공정과 보안을 함께 이해할 수 있는 융합보안 전문인력 양성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과기정통부는 ‘융합보안 강화 방안’에서 초연결 시대에 예상되는 보안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공장 등 핵심서비스별 보안진단과 보안모델을 개발·확산하고, 국내외 유수기업과 대학간 산학협력을 통한 융합보안 핵심인재 양성을 위해 융합보안대학원을 확대할 계획이며, 관련 산업·부처간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 민원기 제2차관은 “스마트공장은 5G기술을 적용해 제조혁신을 가져올 수 있는 유망 분야이나, 고도화되는 사이버 공격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한 분야”라며, “이번 세미나를 계기로 5G+ 전략의 핵심과제인 스마트 공장이 더욱 안전하게 확산·성장될 수 있도록, 관련 업계·부처와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