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17:41 (일)
국가기술표준원, 스마트시티 등 국제표준화 로드맵 마련
상태바
국가기술표준원, 스마트시티 등 국제표준화 로드맵 마련
  • 장성협 기자
  • 승인 2019.05.08 16: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준으로 열어가는 스마트사회 만들 것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5월8일(수), 스마트제조,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를 중심으로, 신성장 산업 표준기반 연구개발 추진전략 발표회를 개최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이날 “내일을 변화시키는 힘, 표준으로 열어가는 스마트사회”를 주제로, 신산업 3개 분야에 대한 표준 R&D 연계방안 및 국제표준화 로드맵 등을 발표했다.

또한 연구개발 성과가 우리 제품·서비스의 국제경쟁력 강화로 직결되도록, 11년부터 국가 R&D 과제에서 표준화를 연계하는 국가표준코디네이터 사업을 추진해왔으며, 본 행사는 국가표준코디네이터 사업 성과를 공유·확산하기 위해 개최됐다.

1부 행사에서는 성균관대 최재붕 교수가 최근 산업 트렌드를 반영해 ‘포노 사피엔스 표준을 바꾸다’라는 주제로 기조강연 했으며 2부 행사에서는 분야별 국가표준코디네이터와 민간전문가들이 표준연계의 R&D 추진전략과 로드맵을 발표하고, 이어서 전문가가 모두 참여하는 패널 토론을 진행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18년 기술·서비스간 융합 등 산업 경계를 초월한 융복합화에 대응해 범부처간 협력추진이 긴요한 시급한 ‘스마트시티’, ‘스마트제조’, ‘자율주행차’를 ’18년 전략분야로 선정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상훈 표준정책국장은 개회사에서 “표준은 초연결, 초지능, 융복합을 특징으로 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퍼스트무버’가 되기 위한 핵심수단으로, 국제표준화 선점 없이 세계시장에서 기술선진국들과 효율적으로 경쟁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