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00:41 (수)
재난안전 분야 현안, 중앙과 지방이 협력해 해결한다
상태바
재난안전 분야 현안, 중앙과 지방이 협력해 해결한다
  • 장성협 기자
  • 승인 2019.04.29 17: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차 중앙‧지방 재난안전 연구개발 협의체 개최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신속하고 실질적인 재난안전 분야의 문제 해결을 위한 ‘중앙‧지방 재난안전 연구개발 협의체’를 구성하고 4월 30일 재난협력실장 주재로 정부세종청사에서 첫 회의를 개최한다.

그간 중앙부처만 참여하던 협의체를 지역의 현장 대응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17개 광역지자체가 함께 참여하는 협의체로 확대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갑작스레 발생하는 재난안전 현안에 대한 신속한 현장대응 연구를 지원하기 위한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 사업’을 중점 논의하고, 긴급 해결이 필요한 재난안전 현안 중에서 최근 국민적 관심이 집중된 강원 동해안 산불, 약물 범죄 등 4건의 긴급대응연구 현안을 최종 선정한다.

선정된 과제는 공고 기간 단축, 제출 서류 및 평가 절차를 간소화한 긴급연구 체계를 통해 5월 중 연구개발에 착수한다.

또한, 5G기반 차세대 긴급재난문자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기술개발, 수산물 독소 예방을 위한 ‘해양생물 독소 안전관리망 구축사업’ 등 부처 협력 사업에 대해 협의·조정한다.

1조원 이상 투자된 재난안전 연구개발 사업의 체계적 관리와 효율적 투자를 위한 재난안전 연구개발 투자시스템 혁신방안 등에 대해서도 설명할 예정이다.

배진환 행정안전부 재난협력실장은 “재난안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지역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라며, ”앞으로 중앙부처와 지자체 간의 협력을 견고히 해 긴급대응연구와 같은 신속한 대응과 더불어 지역현장 중심으로 재난안전 문제를 해결해 나가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