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04:55 (토)
방학 기간 음란동영상 차단 73% 증가…관리 주의!
상태바
방학 기간 음란동영상 차단 73% 증가…관리 주의!
  • 길민권
  • 승인 2013.07.22 14: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란지교 청소년 PC&스마트폰 이용실태보고서 발간
자녀보호솔루션 개발업체 지란지교소프트(대표 오치영 www.jiran.com)는 22일 자사의 자녀 PC, 스마트폰 관리 솔루션 엑스키퍼 사용자 1만 명의 데이터를 추출해 분석한 ‘2013년 2분기 청소년 PC, 스마트폰 이용실태보고서’ 를 발간하고, 자녀들이 방학기간 중 PC 및 스마트폰을 이용한 유해동영상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업체 관계자는 “이번에 공개된 보고서에 따르면, 자녀들의 겨울방학기간이었던 2012년 12월부터 2013년 2월까지의 PC 내 음란동영상 차단 건수는 약 148,340 건으로 학기 중인 2013년 3~5월 85,684 건 대비 약 73%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는 자녀들이 방학기간 중 음란동영상을 시청하기 위한 시도가 많았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또, 스마트폰의 음란동영상 차단 건수도 큰 차이를 보였다. 지난 방학기간 중 스마트폰에서 차단된 음란동영상은 16,223건으로 학기 중 3,557건 대비 약 4.5배 가량 큰 폭으로 증가했다. 스마트폰을 통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각종 동영상을 간편하게 공유하고 다운로드 받아 볼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방학기간 중 일일 평균 PC 사용시간은 3시간 28분으로 2분기의 2시간 58분에 비해 약 30분 많았으며, 스마트폰의 일일 평균 사용시간도 약 17분 정도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방학기간 내 등교를 하지 않는 주중에 매일 PC와 스마트폰을 이용하는데 47분 정도를 더 소비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PC와 스마트폰의 사용시간과 유해사이트 및 유해동영상 차단 건수는 방학기간이 되면 증가하고 학기 중에는 감소하는 반면, 각종 사행성/도박/화보 등을 포함한 유해앱(APP) 의 경우 방학 여부와 상관없이 시간이 지날수록 차단 수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더욱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란지교소프트는 앞으로 정기적으로 ‘청소년 PC&스마트폰 이용실태보고서’를 발간해 학부모들과 함께 공유함으로써 자녀 보호를 위한 활동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지란지교소프트 키퍼사업부 김기연 부장은 “상대적으로 여유시간이 많은 방학기간에는 자녀들의 PC사용시간이 길어지고, 각종 유해물에 노출될 수 있는 위험이 많아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며 “특히 유해물의 경우 PC에서 스마트폰까지 다양한 경로로 유통되고 있는 만큼 학부모의 지속적인 관심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에 공개된 이용실태보고서는 엑스키퍼 홈페이지(www.xkeeper.com)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아볼 수 있으며, 홈페이지 내에서 무료로 자녀의 ‘인터넷중독 위험도’ 를 체크할 수 있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 중이다.
 
데일리시큐 호애진 기자 ajho@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