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8 19:33 (수)
올해 소프트웨어 중심대학 5개교 최종 선정
상태바
올해 소프트웨어 중심대학 5개교 최종 선정
  • 장성협 기자
  • 승인 2019.04.02 17: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가톨릭대, 안동대, 연세대(원주), 이화여대, 충북대 최종 선정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4월 3일 2019년도 소프트웨어 중심대학으로 신규 선정된 대학을 발표했다.

올해 신규 대학 선발에는 총 27개 대학이 신청해 5.4: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대구가톨릭대, 안동대, 연세대(원주), 이화여대, 충북대 등 총 5개 대학이 최종 선정됐다.

소프트웨어 중심대학은 산업현장의 요구를 반영해 대학 소프트웨어 교육을 혁신해, 국가․기업․학생의 경쟁력을 높이고 소프트웨어 가치 확산을 선도하는 대학이다.

2015년 고려대 등 8개 대학이 최초 선정된 것을 시작으로 18년까지 총 30개 대학이 ’소프트웨어 중심대학‘으로 선정, 소프트웨어 교육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

올해 신규 선정된 대학은 산업현장의 소프트웨어 기술 수요와 눈높이를 맞출 수 있는 소프트웨어 전공·융합 교육과 창업연계 강화를 추진한다.

소프트웨어 관련학과 통폐합, 소프트웨어 융합 단과대학 설립 등을 통해 소프트웨어 전공자 정원을 18년 680명에서 22년 919명으로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내실 있는 소프트웨어 교육을 위해 22년까지 산업체 현장경험이 풍부한 교수, 교원 등 총 100명을 신규 채용할 예정이다.

또한,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창업휴학제, 창업학기제등 재학 중 창업을 준비할 수 있는 창업친화적 창업제도를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창업교육, 창업인턴십, 창업컨설팅 등 체계적인 창업 프로그램을 도입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노경원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올해는 2015년도에 처음 선정된 8개 대학에서 4년간의 교육과정을 마친 졸업생이 처음으로 배출된 의미 있는 해로, 소프트웨어 중심대학을 통한 성공 사례들을 발굴하고 우수 성과들이 사회 전반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