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16:58 (수)
KISA 조직개편, 융합산업 사이버 침해사고 예방 대응 위한 ‘융합보안단’ 신설
상태바
KISA 조직개편, 융합산업 사이버 침해사고 예방 대응 위한 ‘융합보안단’ 신설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9.02.07 13: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사이버 안전망 구축, 국민 체감 사회적 가치 구현 중점 추진

cyber-security-3194286_640.jpg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석환)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정책기관으로서 사이버 안전, 인터넷 진흥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 창출에 기관의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조직 개편을 2월 15일자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기존 5본부 2실 10단 9센터 55팀에서 5본부 2실 11단 7센터 55팀으로 개편됐다.

KISA는 이번 조직 개편을 위해 외부 컨설팅에 의뢰해 조직 진단을 실시했으며, 이를 통해 사이버 보안과 인터넷이라는 전문성에 기반하여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미래 지향적인 조직개편 방향을 마련했다.

KISA는 스마트 도시, 교통, 의료, 제조 등 ICT 융합서비스의 가속화로 증가하고 있는 사이버 보안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사이버침해대응본부 내에 ‘융합보안단’을 신설했다. 융합보안단은 스마트 도시, 교통 등 융합산업별 사이버 보안 위협 및 보안 기술을 분석하고, 융합서비스에 대한 사이버 보안취약점 점검 등 침해사고 예방 및 대응 기능을 수행한다.

또한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미래 신 성장 동력을 창출하기 위해 ‘데이터안전활용지원단’을 신설하여 데이터 기반의 블록체인•위치정보의 안전한 활용을 위한 지원체계를 구축하였다.

KISA는 신속하고 광범위한 지역 사이버 안전망 구축을 위해 ‘지역정보보호총괄센터’를 정보보호산업본부 직할부서로 위상을 강화했고, 전국 균형있는 사이버 안전 수준 제고를 위해 지역의 중소기업 사이버 보안 지원 기능을 강화한다.

또 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 실현 완수를 위해 ‘사회적가치추진팀’을 정규 조직화해, ‘더불어 잘사는 경제’, ‘포용적 국가’ 등 국정과제를 이행하기 위한 계획 수립과 과제 수행을 총괄한다.

또한, EU 개인정보보호법(GDPR)과 시행과 같은 국내외 개인정보거버넌스 환경변화에 신속한 대응을 위해 제도•정책 기능을 강화했고, 개인정보대응단 내에 탐지팀을 신설해 탐지-대응-점검-조사가 한 부서에서 모두 이루어지도록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KISA 김석환 원장은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미래 신성장동력 발굴, 융합보안, 지능형 사이버위협 대응, 지역사이버안전망 구축 등 안전하고 편리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해 기관 설립목적을 충실히 이행하고, 국정 과제인 사회적 가치 창출이라는 가시적 결과물을 속도감 있게 만들어 내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Tag
#ki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