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19:35 (월)
국제 연구진, 로봇에게 시 쓰는 훈련 시연
상태바
국제 연구진, 로봇에게 시 쓰는 훈련 시연
  • 배수연 기자
  • 승인 2018.08.31 18: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082715555770.jpg
▲캐나다와 호주 연구진이 로봇에게 시를 쓰는 훈련을 시켰다(출처=123RF)

캐나다 토론토대학과 호주 멜버른대학 연구진이 로봇이 시를 쓸 수 있도록 만드는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이 실험 인공 지능(AI)은 시의 규칙을 준수하고 단어를 사용해 시를 쓴다. 그 결과물은 사람들이 로봇이 쓴 시를 읽고 사람이 쓴 시라고 오해할 정도였다.

AI는 시를 쓸 때 따라야 하는 규칙에 대해 광범위한 훈련을 받았다. 훈련에는 약 3,000개의 소네트가 훈련에 사용됐으며, 알고리즘은 각 단어를 분석해 단어들이 서로 어떻게 작용하는지 훈련받았다. 훈련을 마친 알고리즘은 곧 스스로 시를 작성했다.

AI가 쓴 시를 사전 지식 없이 읽으면 사람이 쓴 것보다 건조한 느낌이 든다. 어쨌든 AI가 쓴 시는 형식적으로는 유명한 시인들이 쓴 시 만큼이나 완벽하다.

로봇이 쓴 시를 사람 시인이 창조한 시와 섞어 실험 참가자들에게 채점을 하라고 했을 때, 참가자들은 누가 시를 썼는지 분류했다. 로봇이 쓴 시를 로봇이 쓴 것이라고 완벽하게 골라낸 경우도 있었지만, 로봇이 쓴 시를 사람이 쓴 시라고 오해한 경우도 있었다.

일반적인 사람들이 이 상황을 어떻게 받아들이는지와 상관 없이 이것은 인류와 로봇에게 영향을 주는 기술적인 진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