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13:45 (토)
한국IBM, “뉴칼라 페스티벌” 성황리 개최
상태바
한국IBM, “뉴칼라 페스티벌” 성황리 개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8.07.23 19: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M 인공지능 기반 미니로봇 구동 및 디자인씽킹 등 미래인재교육 체험

▲ 'IBM 뉴칼라 페스티벌'에 참가한 중고교생들과 선생님들이 IBM 인공지능 왓슨 기술을 사용해 미니로봇을 제작, 구동해보고 있다.
▲ 'IBM 뉴칼라 페스티벌'에 참가한 중고교생들과 선생님들이 IBM 인공지능 왓슨 기술을 사용해 미니로봇을 제작, 구동해보고 있다.
한국IBM(사장 장화진)은 중고교 학생들과 교사들이 인공지능과 디자인씽킹 등 새로운 개념의 미래인재교육을 체험해볼 수 있도록 기획한 ‘뉴칼라 페스티벌’을 1300여 명의 학생, 교사 및 IBM 임직원이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에 마쳤다고 21일 밝혔다.    

‘뉴칼라 페스티벌’에 참여한 1000여 명의 중고교 학생들은 300여 명의 현직교사 및 IBM 임직원과 함께 클라우드를 통해 제공되는 IBM의 인공지능 API를 활용해 ‘TJ 봇’이라는 소형 로봇을 제작해 8개 국어로 의사소통을 하거나 팔을 구동시키는 등 인공지능을 직접 활용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IBM 디자인씽킹을 통해서는 모바일 앱이라는 결과물을 만들기 위해 팀과 협업하고, 커뮤니케이션하는 과정을 통해 창의적이고 논리적인 사고과정을 경험할 수 있었다.

세명고등학교 최화택 교사는 “IBM 왓슨을 활용해 인공지능 로봇을 만들어 보고, 디자인씽킹이라는 소프트 스킬 교육법을 체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IBM의 이러한 기술과 노하우, 창의적 문제 해결 능력을 기를 수 있는 새로운 교육 방법이 우리 교육 현장에 적용된다면 학생들의 미래와 진로가 정말 밝아질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를 준비한 한국IBM의 커뮤니케이션 및 사회공헌총괄 손 레지나 상무는 “IBM은 인공지능 시대의 기술 리더로서 비즈니스 분야뿐만 아니라 첨단 기술을 통해 좀 더 살기 좋은 사회를 만들어가고자 하는 사회적 리더의 역할을 하기 위해 투자와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라며 “뉴칼라 페스티벌은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향후 한국IBM은 좀더 많은 학생들이 첨단 기술을 경험하고 교육받을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는 동시에 시대에 필요한 기술과 역량을 갖춘 인재들을 육성하기 위해 P-TECH 등 다양한 활동을 경주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IBM은 4년제 대학 졸업장보다는 기술과 역량, 커뮤니케이션, 협업, 창의적 문제해결 능력 등 소프트스킬의 적절한 조합을 요구하는 뉴칼라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P-TECH 학교 설립 등 공교육 혁신을 추진하는 한편, ‘뉴칼라 페스티벌’과 같이 첨단 기술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창의적인 문제 해결 방법을 경험해보는 창의성 교육에 앞장서고 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