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23:10 (월)
진화하는 서비스형 랜섬웨어 갠드크랩 V4.0 출현...보안솔루션도 우회
상태바
진화하는 서비스형 랜섬웨어 갠드크랩 V4.0 출현...보안솔루션도 우회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8.07.03 14: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갠드크랩 V3이 발견된 후 2개월만에 신종 발견,신변종 기간 가속화

▲ 갠드크랩 유포방식. 수산아이앤티 제공
▲ 갠드크랩 유포방식. 수산아이앤티 제공
2일, 갠드크랩 V4가 발견됐다. 데이터 보안담당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갠드크랩은 2017년 10월 초 최초 유포된 이후 올해 4월에 V2, 5월에 V3이 발견되는 등 신변종 제작 기간이 가속화 되고 있다.

수산아이앤티 CERT팀의 분석에 따르면, 이번 갠드크랩 V4는 기존 갠드크랩 V3처럼 드라이브 바이 다운로드(Drive-by Download) 방식으로 유포되고 있지만, 기존 갠드크랩의 특징이던 .CRAB확장자가 .KRAB로 바뀌어 일반 보안 솔루션의 시그니처 탐지기술을 우회할 수 있다. 따라서 현재까지 국내 보안 솔루션 다수가 이 신종 갠드크랩을 탐지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gen-2-1.jpg
▲ 갠드크랩 V4 암호화된 파일 .KRAB 확장자 확인. 수산아이앤티 제공
빠른 속도로 변종이 나타나고 있는 갠드크랩은 사용자의 데이터를 암호화하고 금전을 요구하는 랜섬웨어의 종류로 특정 제작자가 존재하지 않고 누구나 제작에 참여하고 서비스화하여 유포할 수 있는 서비스형 랜섬웨어라는 점이 특징이다.

해외 매체에 따르면, 올해 2월 다크웹에서 러시아어로 된 갠드크랩 판매 광고 문구가 발견되었다고 보도했다. 또 갠드크렙에서 얻은 이익은 판매자와 구매자가 4:6으로 나눈다고 전했다.

구매에서부터 유포까지 서비스 형태로 제공받을 수 있는 갠드크랩은 이러한 이유로 일반인도 서비스를 이용해 랜섬웨어 공격을 쉽게 감행할 수 있다. 그만큼 다양한 형태로 변종이 만들어 질 수 있는 것이다.

이와 같은 신종 랜섬웨어 예방을 위해 일반 사용자가 취할 수 있는 조치는 ‘악성 메일 조심하기’, ‘사이트 접속 주의하기’, ‘폴더의 확장자 숨김처리 해제하기’ 등이 있다. 하지만 보다 강한 보안이 요구되는 기업과 조직은 신변종 악성코드가 빠르게 제작되고, 확산되는 사이버 보안 위협 상황에 맞춰 기존 시그니처 탐지 방식의 백신 프로그램보다 더 깊은 보안 방식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

수산아이앤티 eReD Hypervisor Security(이하 eReD, 이레드)는 국내 최초로 VMI 기술을 적용한 데이터 보호 솔루션으로 화이트리스트 기반의 실행제어를 통해 취약점을 노린 신종 악성코드라 할지라도 공격이 무력화 되어 중요 데이터를 보호할 수 있다.

수산아이앤티 CERT팀은 지난 번 갠드크랩 V3에 이어 이번 신변종 갠드크랩 V4도 eReD 내에서 공격이 무력화 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