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18:30 (화)
로봇, 일자리 빼앗는 '노동자의 적'이 될까
상태바
로봇, 일자리 빼앗는 '노동자의 적'이 될까
  • 위아람 기자
  • 승인 2018.04.02 13: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출처=위키피디아)
자동화가 인간의 고용을 위협할 것이냐 아니냐는 논쟁이 유행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로봇이 우리의 일자리를 훔쳐갈까 두려워하는 가운데 적잖은 전문가들은 로봇이 우리 일 중 피곤하고 수동적인 일만 도맡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여기서 한 발짝 더 나아가서 로봇이 일자리를 늘려줄 수 있다고 주장하는 의견도 있었다. 영국 지멘스 회장 위르겐 메이어는 로봇 공학, 3차원 인쇄, AI와 같은 분야가 더 나은 생산성과 더 많은 보수를 받는 일자리를 제공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복적인 작업을 자동화하는 기술을 사용함으로써 이익을 창출하는 전략적 활동을 자유롭게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직원들은 매일 똑같은 방식으로 업무를 처리하기보다는 기계가 해결할 수 없는 영역에 초점을 맞추어 창의적 아이디어, 관계 구축, 기본으로 돌아가는 고객 서비스, 비즈니스 가치 창출에 전념할 수 있다.

기술 발전 때문에 일자리를 잃는 것은 역사적으로 봤을 때 새로운 일이 아니다. 산업혁명 동안 많은 사람들이 직장을 잃었지만 생산성이 증가했을 뿐만 아니라 영국 전역에 걸쳐 일자리를 얻을 수 있는 기회가 늘었다.

직장에서 인간과 기술은 애증관계에 있다. 만약 기술이 우리의 일에 도움을 준다면 동맹국으로 여겨지지만 사람들의 일자리를 빼앗는다면 적으로 여겨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