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12:40 (토)
윈스-융기원 융합보안지원센터, 판교 제2테크노밸리 사이버보안 집적밸리 조성 위한 업무협약식 체결
상태바
윈스-융기원 융합보안지원센터, 판교 제2테크노밸리 사이버보안 집적밸리 조성 위한 업무협약식 체결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8.03.29 16: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주행 보안기술 개발 관련 교류 및 협력 강화

▲ 윈스 김대연 대표(좌)와 융기원 김민호 융합보안지원센터장(우)이 3월 19일 경기도 창조경제혁신센터 융합보안지원센터에서 MOU체결식을 진행했다
▲ 윈스 김대연 대표(좌)와 융기원 김민호 융합보안지원센터장(우)이 3월 19일 경기도 창조경제혁신센터 융합보안지원센터에서 MOU체결식을 진행했다
윈스(대표 김대연)는 지난 19일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이하 융기원) 융합보안지원센터(센터장 김민호)와 판교 제2테크노밸리의 사이버보안 집적밸리 조성을 위한 상호협력의 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윈스와 융합보안지원센터는 ◇자율주행 부문 전문 보안인력양성 및 일자리 창출 ◇자율주행 부문 보안관제 서비스 방법론 공동개발 ◇차세대 성장엔진의 핵심이 될 정보보안 분야 스타트업 발굴 및 지원 ◇보안 전문 인력 및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 기회 마련 ◇4차 산업혁명에 부흥하는 융합보안기술 공동 연구 개발 ◇판교 제2테크노밸리를 경기도 사이버보안 집적 밸리로 조성 협력 ◇기타 협약의 목적 달성 및 공동 발전을 위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제반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민호 융합보안지원센터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갈 자율주행 보안의 기반을 마련할 것이며, 특히 자율주행 보안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선도기술을 개발하여 민관 협력의 우수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윈스 김대연 대표이사는 “자율주행의 상용화를 위해서는 정보보안이 핵심 성장엔진인 만큼 자율주행의 보안기술개발 및 글로벌 시장 창출을 위해서 양 기관이 노력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