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03:30 (목)
한화테크윈, 선명한 외곽 모니터링 가능한 열상 카메라 출시 앞둬
상태바
한화테크윈, 선명한 외곽 모니터링 가능한 열상 카메라 출시 앞둬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8.03.28 16: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시를 앞둔 한화테크윈의 외곽 모니터링용 열상 카메라 2종 (왼쪽부터 TNO-4030T, TNO-4051T)
▲ 출시를 앞둔 한화테크윈의 외곽 모니터링용 열상 카메라 2종(왼쪽부터 TNO-4030T, TNO-4051T)
지난해 11월 한 북한 병사의 목숨을 건 귀순은 세간을 주목시켰다. 당시 그는 땅의 움푹 패인 곳에서 낙엽을 덮은 채 몸을 피하고 있어 육안으로는 확인할 수 없었는데 바로 그를 찾아낸 것이 ‘열화상 카메라(이하 열상 카메라)’다. 긴박했던 7분이 고스란히 담긴 CCTV 영상은 언론에 공개돼 화제가 된 바 있다.

최근 이러한 열상 카메라의 성장세가 뚜렷하다. 시장조사기관 IHS 마킷에 따르면, 2017년 약 3.7억 달러 수준의 열상 카메라 시장은 연평균 14% 이상 성장하며 2020년에는 약 5.5억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한화테크윈(시큐리티 부문 대표이사 김연철)이 선명한 외곽 모니터링이 가능한 열상 카메라를 출시를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신제품 열상 카메라는 기존 열상 카메라에서 흔히 발견되는 단점인 영상 모서리나 원거리 피사체의 흐릿함을 바로잡아 보다 정밀하고 또렷한 영상 모니터링이 가능하도록 최상의 화질을 제공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또, 반경 3km까지 적외선 열을 감지하기 때문에 외곽 감시 및 도시 방범에 활용하기에 적합하다.

한화테크윈 관계자는 “기존의 열상 카메라가 특수한 장소에만 국한되었다면 최근에는 공연장, 랜드마크 등 사람들이 많이 모여 테러 위협이 높은 도심 장소나 미세먼지, 폭설, 폭우 등 세계적으로 문제가 되는 극한의 이상기후 현상으로 인해 그 활용범위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며 “앞으로 한화테크윈이 선보이는 선도 기술들이 일상생활 전반에 어떤 기여를 하게 될지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