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15:55 (수)
최일화 "많이 배우지 못했고 소양도 없었다"
상태바
최일화 "많이 배우지 못했고 소양도 없었다"
  • 우진영 기자
  • 승인 2018.03.28 12: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방송화면)
▲ (사진= 방송화면)

배우 최일화의 실제 성격을 언급한 인터뷰가 재조명 되고 있다.

최일화는 과거 방송된 OBS '뮤직 앤 무비' 속 코너 '대인배'에서 "나는 굉장히 착하고 사회생활도 편한 스타일이며 귀엽기도 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카메라만 들어오면 영락없는 회장님이 된다"라며 자신의 성격에 대해 언급했다.

당시 최일화는 "목숨에 대한 보장도 없이 평생을 무모하게 살아왔다. 연극을 해서 살아남는다는 보장도 없고 많이 배우지 못했고 소양도 없었다"라며 "무모하게 도전해서 무모함이 이기나 내가 이기나 끊임없이 실험하며 살았다"고 말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한편 최일화는 최근 자신의 성추행 사실을 스스로 고백하며 출연 중이거나 출연 예정이었던 작품에서 하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