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23:57 (목)
[긴급] 대북·국방 타깃 사이버공격 그룹 ‘금성121’...최근 모바일 스피어피싱 공격 시도
상태바
[긴급] 대북·국방 타깃 사이버공격 그룹 ‘금성121’...최근 모바일 스피어피싱 공격 시도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8.03.20 14: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월부터 특정 대상 안드로이드 기반 모바일 기기 겨냥 스피어 피싱 공격 수행

▲ ‘Geumseong121’ 공격그룹의 공격 흐름도. 이스트시큐리티 제공.
▲ ‘Geumseong121’ 공격그룹의 공격 흐름도. 이스트시큐리티 제공.
대북 단체 및 국방 분야를 주요 공격 대상으로 사이버 침투 활동을 일삼아온 APT(지능형지속위협) 공격 그룹 ‘Geumseong121’이, 최근 안드로이드 기반 모바일 기기를 대상으로 한 스피어 피싱 공격까지 수행하고 있는 정황이 발견됐다.

이스트시큐리티(대표 정상원) 측에 따르면, 이 공격 그룹은 각 보안 기업마다 △ScarCruft(Kaspersky Lab), △Red Eyes(AhnLab), △APT37(FireEye), △Group 123(Talos)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고 있으며, 해외에서 전혀 보고되지 않았던 최신 제로데이(Zero-Day) 보안 취약점을 국내 공격에 사용한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특히 국내 업무 환경에 특화된 HWP 문서 파일 취약점을 자주 사용하며, 지난해에는 카카오톡 (PC버전) 메신저를 통해 MS-OFFICE 엑셀(*.XLS) 파일에 최신 취약점을 삽입해 악성코드를 전파하는 등 갈수록 지능화된 공격 수법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2017년 사용한 계정 피싱(좌측)과 2018년 사용한 스피어 피싱(우측)
▲ 2017년 사용한 계정 피싱(좌측)과 2018년 사용한 스피어 피싱(우측)
더불어 이 공격 그룹은 2017년에 포털 사 비밀번호 입력을 요구하는 고전적인 피싱 공격도 수행한 바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스트시큐리티 시큐리티대응센터(이하 ESRC)는 이 공격 그룹이 올해 3월부터 특정 대상의 안드로이드 기반 모바일 기기를 겨냥한 스피어 피싱 공격을 수행한 정황을 새롭게 발견했다.

ESRC의 분석 결과에 따르면, 공격자는 특정 대상에게 국내 유명 포털 사이트의 개인 정보 보안 위협이 발생한 것처럼 가짜 안내 메일을 발송하고, ‘네이버 백신 앱’으로 위장된 악성 APK 파일을 설치하도록 유도한다.

만약 이메일 수신자가 가짜 안내 메일에 속아 첨부된 ‘네이버 백신 앱 설치’ 링크를 통해 APK 앱을 설치할 경우, ‘Naver Defender’라는 이름과 특정 포털사 대표 아이콘을 사용하는 악성 앱이 각종 악성 행위를 수행하게 된다.

ESRC는 이 공격 그룹을 ‘Geumseong121’으로 명명하고 이들이 수행하는 사이버 보안 위협을 꾸준히 추적 분석해왔다.

실제로 ESRC는 이 그룹이 2018년 3월 현재 한국의 특정 IP 주소를 거점으로 활동한 정황을 일부 포착했으며, 지난 2017년 또 다른 IP 주소를 거점으로 대북 관련 분야에 소속된 국내 특정인을 대상으로 HWP 취약점 공격을 수행한 것도 확인했다.

이 밖에도 발견된 두 공격은 모두 동일한 악성 도메인으로 연결되는 공통점이 있으며, 해당 공격 흔적에서 북한식 언어 표현 방식도 일부 발견했다.

▲ APK 악성 앱이 단말기에 설치된 화면
▲ APK 악성 앱이 단말기에 설치된 화면
문종현 이스트시큐리티 시큐리티대응센터 이사는 “과거 스피어 피싱은 주로 악성 문서 파일이나 실행 파일(*.EXE) 등을 실행하도록 유도한데 반해, 이번 공격은 안드로이드 기반의 악성 앱을 설치하도록 유도하는 특징이 있다”며 “이제는 APT 표적 공격이 PC 기반을 넘어 스마트 폰까지 노리는 추세다. 악성 앱에 감염될 경우 주소록, 통화기록, 문자메시지, 등록계정, 통화녹음 등 민감한 정보가 유출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당부했다.

현재 이스트시큐리티의 모바일 보안앱 ‘알약M’에서는 이번 공격에 활용된 악성 앱을 ‘Trojan.Android.Fakeav’ 탐지명으로 진단하고 치료한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