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4 19:25 (금)
KISA, 의료케어서비스 통해 118 감정노동 근로자 치유 나선다
상태바
KISA, 의료케어서비스 통해 118 감정노동 근로자 치유 나선다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8.03.14 15: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나주병원과 공동으로 힐링캠프, 심리상담 등 진행

0314-3-1.jpg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석환)이 사이버 관련 대국민 고충해결을 위해 운영 중인 118상담센터 상담원을 대상으로 감정노동 실태를 조사한 결과, 10명 중 9명이 폭언과 욕설, 인격무시 등 언어폭력을 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는 무리한 요구(80%)가 가장 많고, 인격 무시(68%), 폭언과 욕설(56%), 성희롱(12%)이 뒤를 이었다. 최근 3주간 상담원 1인당 무리한 요구는 평균 7.12회, 인격 무시는 3.76회, 폭언과 욕설은 1.32회, 성희롱은 0.24회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언어폭력에 어떻게 대처하는지 묻는 질문에는 상담원 대부분이 ‘참는다’고 답했고(84%), 이로 인하여‘밤에 잠을 잘 자지 못한다’고 답한 상담원은 56%로 가장 많았다. 그 밖에‘소화가 잘 안된다’ 52%, ‘우울하다’48% ,‘목이 붓고 아프다’가 40%이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석환)은 118상담센터 등 기관 내 감정노동 직원의 스트레스, 불안,우울증 해소를 위해 국립나주병원과 정신건강증진 의료케어서비스 관련 업무협약을 14일(수) 체결했다.

양 기관은 업무협약을 통해 ◇정신건강 조기발견 및 조기개입을 위한 개인심리상담 ◇전문장비를 이용한 심리안정 치료 ◇정신건강 강좌와 힐링캠프 등을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신체조절 능력과 스트레스 저항도 및 피로도 등 전반적인 스트레스 진단결과, 관심군으로 나타난 상담원에게는 직무스트레스를 줄여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의료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KISA 김석환 원장은 “그간 사이버 국민고충 해결 담당자들의 직무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고충민원 매뉴얼 제작, 심리상담 등 내부적인 노력을 추진해 왔다”며 “정신건강증진을 위해 노력해 온 지역의료기관의 노하우를 활용하여 직원들의 업무 만족도를 높이고 이를 통해 양질의 공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