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20:33 (화)
'2018 랜섬웨어 디펜더 컨퍼런스' 개최
상태바
'2018 랜섬웨어 디펜더 컨퍼런스' 개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8.01.23 14: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기업의 랜섬웨어 대응 전문기술 기반으로 진화하는 랜섬웨어 대응방안 제시

0123-2.jpg
랜섬웨어 침해대응 얼라이언스가 오는 2월 6일,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2018 랜섬웨어 디펜더 컨퍼런스'를 열고 랜섬웨어 대응방안을 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각 기업에서 보유하고 있는 랜섬웨어 대응 전문기술을 기반으로 대응책을 제시한다. ◇류민하 이노티움 정보사업본부장의 'EDR 기반 랜섬웨어 방어 플랫폼 기술' ◇김동준 티앤디소프트 이사의 '클린웹으로 랜섬웨어 확산방지 전략' ◇이대효 지니언스 실장의 '랜섬웨어 대응을 위한 머신러닝 기술' ◇김종필 소프트캠프 상무의 ‘위장한 문서형 악성코드 대응을 위한 CDR 기술’ 등의 방안이 제시될 예정이다.

한국랜섬웨어침해대응센터 이형택 센터장은 "이제 악성코드는 금전탈취를 목적으로 기-승-전-랜섬웨어로 진화하고 있고, 공격 형태 또한 다양해지고 있다”며 “지능화, 다양화되고 있는 랜섬웨어를 방어하기 위해서는 각 분야의 보안전문 기술을 적용해 예방하는 것만이 최선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랜섬웨어 디펜더 컨퍼런스는 최근 한국랜섬웨어침해대응센터 주관으로 랜섬웨어 피해 예방을 위해 얼라이언스를 결성한 이노티움(대표 이형택), 지니언스(대표 이동범), 티앤디소프트(대표 최성묵), 소프트캠프(대표 배환국) 4개사가 모여 진행하는 첫 공식행사로, 진화하고 있는 랜섬웨어 공격에 대한 방어법과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이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