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11:00 (토)
한국IBM, 현대중공업 차세대 재해복구센터 및 시스템 구축 완료
상태바
한국IBM, 현대중공업 차세대 재해복구센터 및 시스템 구축 완료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7.07.10 16: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 대규모 재해 발생시에도 핵심 업무 정상화 위해 구축

한국IBM(대표이사 장화진)은 오늘 현대중공업이 대규모 재해 시에도 비즈니스 연속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차세대 재해복구센터 및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한국IBM은 경주, 울산 지역에서 멀리 떨어진 죽전 IBM 재해복구센터 내에 현대중공업의 신규 재해복구센터를 구축했다. 현대중공업의 새로운 재해복구시스템은 재해 선포 후 빠르게 IT서비스를 정상화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고 있다.

현대중공업 재해복구센터는 진도 7 이상의 내진 설계로 구축됐고 주 전원이 다중화되고, 비상발전기, 무정전 전원장치 등이 설치됐다. 또한, 시스템 및 데이터의 우선 순위에 따라 재해복구전략을 차별화해 재무, 구매, 인사 및 대 고객 지원서비스 등 주요 업무시스템의 경우 24시간 내에, 그 외 생산 및 공정 시스템은 1주일 내에 정상화가 가능하다.

한국IBM과 현대중공업은 재해복구체계와 절차가 제대로 운영될 수 있도록 재해상황을 가정한 IT 종합 모의훈련을 진행해 성공적으로 최종 점검까지 마쳤다. 향후에도 재해복구에 대한 현대중공업의 전략적 접근의 일환으로 IT 시스템들의 안정성을 확인하기 위해 정기적인 재해 발생 모의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ICT혁신센터 정보통신운영부 천보경 팀장은 “자연 재해와 같은 다양한 위험 요인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고 핵심 비즈니스의 연속성을 유지하고자 자사의 주요 데이터를 원격지에 보관할 수 있는 재해복구센터를 수도권에 마련했다. 이러한 전략적인 IT 운영을 통해 재난 상황에서도 주주, 직원, 고객 및 파트너의 자사 비즈니스에 대한 신뢰를 제고하고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IBM은 현재 국내 5대 데이터센터(죽전, 일산, 송도IBP, 경산, 분당)에서 10여 개 사 이상의 주요 금융기관을 포함한 30여 고객사에 재해복구업무를 위탁 운영하는 재해복구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