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23:10 (목)
‘스마트 도시’ 안전망 구축으로 더욱 스마트하게...
상태바
‘스마트 도시’ 안전망 구축으로 더욱 스마트하게...
  • 장성협 기자
  • 승인 2017.01.19 17: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5대 연계서비스’ 병행…공모 통해 6곳 선정·지원

sdfsfds.jpg

국토교통부는 방범·교통 등 단절된 각종 정보시스템을 연계·활용하는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을 올해 6개 지자체로 확대·보급하며 이와 함께 스마트 도시 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한 5대 서비스도 병행한다고 밝혔다.

스마트시티(U-City) 통합플랫폼은 지자체의 도시 관련 각종 정보시스템을 연계·활용하기 위한 시스템으로 고가의 외국산 플랫폼 수입을 대체하기 위해 국가 연구·개발사업으로 개발됐다.

통합플랫폼이 지자체에 확대 적용되면 방범·방재·교통 등 도시의 주요 정보가 유기적으로 연계·관리됨에 따라 도시가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스마트시티’로 거듭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국토부가 국민안전처, 경찰청 등과 협력해 지난해 대전 도안지구에 시범적용한 5대 안전망 연계서비스도 함께 보급된다.

5대 연계서비스로는 112센터 긴급영상 지원, 112 긴급출동 지원, 119 긴급출동 지원, 긴급재난상황 지원, 사회적 약자지원 등이다.

이는 112, 119 등 국가 안전재난 체계가 개별 운용돼 긴급 상황 시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한 골든타임 확보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에 따라 구축하는 사업으로 지자체 도시통합운영센터와 112·119,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한 정보시스템이 연계돼 재난구호·범죄예방 등 국민안전 서비스가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예를 들어 상황 발생 시 핵심 수단인 CCTV는 대부분 지자체가 보유하고 있음에도 경찰·소방 당국과의 협업체계가 부재해 활용되지 못하고 있다.

한편 공모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지자체는 지원신청서를 작성해 오는 2월 17일까지 국토부에 제출해야 한다. 전문가의 서면 평가, 현장 평가를 거쳐 2월 28일 최종적으로 6개 지자체를 선정하게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민이 체감하고 만족하는 스마트시티 구현을 위해 시민과 기업, 지자체 대상으로 아이디어 경진대회를 개최하는 등 지속적으로 새로운 서비스를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향후 해외 시장에도 수출할 수 있도록 통합플랫폼을 고도화하고 창의적 서비스를 개발하는데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