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22:45 (화)
해외사업자가 유의해야 할 개인정보보호법 안내서 공개돼
상태바
해외사업자가 유의해야 할 개인정보보호법 안내서 공개돼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4.04.04 13: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정보보호법 적용 기준 및 주요 준수사항을 사례 중심으로 알기 쉽게 안내

개인정보보호위원회(위원장 고학수, 이하 ‘개인정보위’)가 우리 국민들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해외사업자가 준수하여야 할 사항을 종합적으로 담은 해외사업자의 개인정보 보호법 적용 안내서(이하 ‘안내서’)를 펴냈다.

이번 안내서는 특히 지난해 개인정보보호법(이하 ‘보호법’) 전면 개정과 관련하여, 해외사업자들이 그간 이행을 소홀히 했거나 개정 보호법 하에서 놓치기 쉬운 법적 의무사항을 명확히 하고 있으며, 관련 전문가 자문 및 지난 1월 해외사업자 대상 현장 간담회에서 제시된 의견 등이 종합적으로 반영된 것이라고 개인정보위는 밝혔다.

안내서에서는 우선 보호법의 적용 대상이 되는 해외사업자의 유형을 크게 세 가지로 나누었다.

구체적으로는 ①해외사업자가 한국 정보주체를 대상으로 재화 또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우, ②해외사업자의 개인정보 처리가 한국 정보주체에게 영향을 미치는 경우, ③해외사업자의 사업장이 한국 영토 내에 존재하는 경우 등이다.

첫째, 해외사업자가 한국 정보주체를 대상으로 재화 또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면 보호법을 준수하여야 한다. 이때 한국 정보주체를 대상으로 재화 또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지 여부는 언어(한국어), 통화(currency), 서비스 제공 형태 및 방식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판단한다.

둘째, 한국 정보주체를 대상으로 재화 또는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더라도 한국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처리하여, 한국 정보주체에게 직접적이고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경우에는 해당 해외사업자에게도 보호법이 적용될 수 있다. 예컨대, 해외사업자가 제공하는 서비스가 한국 정보주체를 대상으로 하지 않더라도 한국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수집하여 웹사이트에 공개하고 있다면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경우에 해당하므로 보호법을 준수하여야 한다.

마지막으로, 해외사업자가 재화 또는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한국 내 개인정보가 처리되는 사업장을 두고 있는 경우에도 보호법이 적용될 수 있다. 예를 들어, 글로벌 서비스 업체가 개인정보 처리방침 상 한국 정보주체에 대한 개인정보처리자로 한국 법인을 명시하고 있다면 해당 한국 법인이 보호법 적용 대상이 된다. 다만, 개인정보의 처리가 한국 사업장의 활동과 관련성이 없는 경우에는 달리 판단될 수 있다.

다음으로, 안내서는 개정 보호법과 관련해 해외사업자가 특히 유의해야 할 사항에 대한 법적의무 이행을 강조하였다.

해외사업자도 국내사업자와 마찬가지로 정보주체의 개인정보 유출을 인지한 후 72시간 내에 개인정보위에 신고하여야 하고 해당 정보주체에게 통지할 의무가 있으며, 이때 구체적 내용 확인 전이라도 해당 시점까지 알게 된 내용을 중심으로 우선 통지 및 신고하여야 한다고 명시하였다.

또한 해외에서 한국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처리할 경우, 처리 사실과 해당 국가‧사업자명 등을 명확히 기재할 의무가 있음을 강조하고, 정보주체에게 열람되는 개인정보 처리방침은 보호법에서 정한 항목을 모두 포함시켜 가독성을 높일 것을 권고하였다.

아울러, 국내 법인이 존재하는 해외사업자가 국내대리인을 지정해야 하는 경우, 해당 법인을 우선적으로 국내대리인으로 지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안내하였다.

해외사업자 국내대리인은 ▲전년도 전체 매출액 1조원 이상, ▲전년도 말 기준 직전 3개월 간 개인정보가 저장‧관리되고 있는 국내 정보주체의 수가 일일평균 100만 명 이상 ▲자료의 제출을 요구받은 자로서 국내대리인을 지정할 필요가 있다고 보호위원원회가 심의‧의결한 자다.

개인정보위는 이번 안내서가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개인정보위 및 개인정보 포털 등에 공개하는 한편, 영문 안내서도 4월 중 게시하고 주요 해외 감독기구 등과 공유할 계획이다.

개인정보위는 “글로벌 온라인 서비스가 보편화된 환경 하에서, 국내외 사업자를 막론하고 보호법은 동일하게 적용된다.”라고 강조하면서, “이번 안내서를 계기로 해외사업자들이 국내의 법적 요건을 좀 더 깊이 이해하고 준수함으로써 우리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데 기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번 안내서는 데일리시큐 자료실에서도 다운로드 가능하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

■ 보안 사건사고 제보 하기

▷ 이메일 : mkgil@dailysecu.com

▷ 제보 내용 : 보안 관련 어떤 내용이든 제보를 기다립니다!

▷ 광고문의 : jywoo@dailysecu.com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