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03:45 (월)
[긴급] 北 도박사이트 수천개 제작해 외화벌이…정찰총국 소속 ‘경흥정보기술교류사’ 실체 드러나
상태바
[긴급] 北 도박사이트 수천개 제작해 외화벌이…정찰총국 소속 ‘경흥정보기술교류사’ 실체 드러나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4.02.14 1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9호실 산하 ‘경흥정보기술교류사’, 도박사이트 수천개 제작ㆍ국내 범죄조직에 판매…한국 범죄조직과도 연계 추정
北 ‘경흥정보기술교류사’ 주요 조직원 신상 (국정원 제공)
北 ‘경흥정보기술교류사’ 주요 조직원 신상 (국정원 제공)

국가정보원은 불법 도박사이트를 제작하여 한국인 사이버범죄조직에게 판매한 北 IT 조직원 신원을 비롯, 사이트 개발ㆍ판매ㆍ운영 실태 전반을 파악하고 관련 사진과 동영상 등을 입수했다고 14일 밝혔다.

또한, 北 IT 조직에게 수천 개의 도박사이트 제작을 의뢰하고 이를 판매해 수조원대 수익을 올린 한국인 범죄조직에 대해서도 경찰과 실체를 규명중이다.

‘경흥’ 단장 김광명이 北 소속 사실 등을 자술한 SNS

■北 불법 외화벌이 조직 ‘경흥정보기술교류사’ 실체

해당 北 IT 조직은 중국 단둥에서 활동중인 ‘경흥정보기술교류사’로 김정은 개인 비자금을 조달ㆍ관리하는 노동당 39호실 산하 조직이다.

대남공작을 담당하는 정찰총국 소속으로 39호실에 파견돼 ‘경흥’ 운영을 총괄하고 있는 김광명 단장 아래, 정류성ㆍ전권욱 등 15명의 조직원이 체계적인 분업 시스템을 갖추고 성인ㆍ청소년 대상 도박사이트 등 각종 소프트웨어를 제작ㆍ판매해 매달 1인당 통상 500달러씩 평양에 상납하고 있었다.

이번에 입수한 사진ㆍ영상에는 북 IT 조직원이 이름, 소속 등 신분을 밝힌 SNS 대화는 물론 일감 수주에 활용한 중국인 가장용 위조신분증까지 포함되어 있다.

‘경흥정보기술교류사’ 체류지는 조선족 대북 사업가가 소유ㆍ운영하는 단둥시 펑청 소재 ‘금봉황 복식유한공사’라는 의류공장의 기숙사로 확인됐다.

단둥은 북한 노동력을 바탕으로 중국 의류 생산기지로 부상한 곳이다. 北 IT 외화벌이 조직이 북한 노동자들 사이에 체류하며 불법 외화벌이를 자행하고 있는 것이다.

조직원 거주지
조직원 거주지

■불법 도박사이트 제작 및 외화벌이 수법

이들은 중국인 브로커를 통하거나, 구글ㆍ링크드인 등 포털사이트에 노출돼있는 중국인 신분증에 본인 사진을 합성해 중국인 개발자로 위장한 뒤, 텔레그램ㆍ위챗ㆍQQ 등 SNS나 ‘프리랜서’ㆍ‘업워크’ 등 구인ㆍ구직 사이트에서 일감을 물색했다.

특히, IT 업계 종사자의 경력증명서를 도용, 박사학위 등 최고의 IT 역량을 보유한 외국인 행세를 하면서, 고수익을 보장하며 불법 도박사이트 제작 수주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도 했다.

UN 안보리가 북한의 핵ㆍ미사일 개발용 외화벌이를 막기 위해 지난 2017년 대북제재 결의 2397호를 채택하면서, 북한인 신분으로는 중국에서 일감을 수주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북한 조직원들이 제작해 판매한 불법 도박사이트
북한 조직원들이 제작해 판매한 불법 도박사이트

한국인 범죄조직들은 北이 요구하는 불법 도박사이트 제작 비용이 韓ㆍ中 개발자에 비해 30~50% 저렴하고 한국어 소통도 가능하다 보니, 이들이 북한인임을 알면서도 거래를 계속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경흥정보기술교류사’ IT 조직원들은 불법 도박사이트 제작에 건당 5천 달러, 유지ㆍ보수 명목으로 月 3천 달러를 받고 있었으며, 이용자 증가시 月 2천~5천달러를 추가로 수수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이버 범죄조직들에게 도박사이트 관리자 권한, 즉 ID와 비밀번호를 판매하고, 사이트 성능 개선 및 서버 오류 수정 등 A/S 요청이 있을 때마다, 자신들이 직접 접속해 유지ㆍ보수를 지원하면서 고수익을 올리고 있었던 것이다.

또한, 전문 디자이너를 두고 도박사이트 운영자들의 취향에 맞는 다양한 디자인의 도박사이트를 만들어 구매를 유도하기도 했다.

유출된 불법 도박사이트 개인정보
유출된 불법 도박사이트 개인정보

■개인정보 탈취, 기업 해킹까지…다양한 수단 동원 제작대금 수수

北 IT조직은 도박사이트를 제작해준 후 유지ㆍ보수하면서 △관리자 권한으로 회원들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배팅을 자동으로 해주는 ‘오토 프로그램’에 악성코드를 심어 회원정보도 탈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이러한 방법을 통해 확보한 성명ㆍ연락처ㆍ계좌번호 등 한국인 개인정보 1,100여 건을 데이터베이스화해 판매를 기도하기도 했다.

한편, 정보ㆍ수사당국은 이번에 적발된 국내 범죄조직이 도박사이트용 서버를 구매해 北 IT 조직에 제공했고, 이들이 해당 서버를 우리 기업의 기밀을 해킹하는 데 이용한 사실도 확인했다.

이들에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대북 경제 제재망을 피해 불법 도박사이트 등의 판매 대금을 무사히 전달받는 것이다.

이를 위해 △중국인 명의 은행 계좌 △한국인 사이버 도박조직의 차명 계좌 △해외송금이 용이한 결제 서비스 ‘페이팔’(PayPal) 등을 활용하여 개발대금을 수수하고 중국내 은행에서 현금화한 후 북한으로 반입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에는 북한인 활용 전자상거래 계정까지 제재 대상이 되자, 브로커에게 月 20달러를 주겠다며 페이팔ㆍ페이오니아 등 통합결제서비스의 타인 계정 대여를 문의한 사실도 포착됐다.

‘경흥’ IT 조직처럼 해외에서 사이버 도박 프로그램 등을 개발ㆍ판매하는 외화벌이 조직원은 수천 명에 달하며, 대부분 중국에서 불법적으로 활동중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국내 불법 사이버 도박의 배후에 북한이 개입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가 2023년 발표한 ‘불법도박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불법도박 매출(이용자 기준)은 2019년 81조 5474억 원에서 2022년에는 102조 7236억 원으로 3년 만에 20조 원 이상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같은 기간 불법도박 모니터링 총 건수 84,184건 중, 사이버 도박 건수는 83,303건으로 전체의 99%를 차지했다.

최근 국내에서 심각한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사이버 도박 범죄의 배후에 북한이 깊숙이 개입해 있다는 구체적인 증거가 국민들에게 최초로 공개되는 것이다.

■UN 안보리, 北 IT 조직의 불법 외화벌이 주목

지난 2022년 10월 UN 안전보장이사회는 ‘대북제재위 전문가패널 보고서’에 北 로케트공업부 산하 IT 조직 ‘비류강해외기술협조사’ 단장 송림의 보이스피싱 해킹앱 밀매 관련 내용을 수록한 바 있다.

UN 안보리는 보고서에서 “北 군수공업부와 연계된 IT 인력이 다수의 해외 서버를 운영하며 보이스피싱 해킹앱을 판매해왔다”고 지적했다.


■[G-PRIVACY 2024] 하반기 최대 개인정보보호&정보보안 컨퍼런스 개최 (7시간 보안교육 이수)

△일시: 2024년 3월 12일(화)

△장소: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서울 2층 가야금홀

△주최: 데일리시큐

△참석대상자: 전국 공공기관 및 지자체, 교육기관, 공기업, 일반기업, 금융기관 등 개인정보보호 책임자, 개인정보보호 담당자, CISO, 정보보안 실무자 등 1,000여 명 이상(현업 보안업무와 관련 없는 자는 참석불가)

△전시회: 국내외 최신 정보보안 솔루션 소개

△보안기업 전시회 참가신청: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 mkgil@dailysecu.com

△참관객 사전등록클릭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

■ 보안 사건사고 제보 하기

▷ 이메일 : mkgil@dailysecu.com

▷ 제보 내용 : 보안 관련 어떤 내용이든 제보를 기다립니다!

▷ 광고문의 : jywoo@dailysecu.com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