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20:40 (월)
인피니그루, 한국스마트카드와 신한은행 FDS 사업에 딥러닝 솔루션 ‘GruDEEP’ 공급
상태바
인피니그루, 한국스마트카드와 신한은행 FDS 사업에 딥러닝 솔루션 ‘GruDEEP’ 공급
  • 길민권
  • 승인 2016.08.03 10: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권 FDS, 새로운 이상거래 패턴은 딥러닝을 활용해 고도화하는 추세”
금융권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에 딥러닝 기술이 활용되기 시작하면서 관련 사업에서 인피니그루의 강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딥러닝 및 금융 솔루션 전문기업 인피니그루(대표 유경식)는 올해 초 SK증권에 이어 최근 한국스마트카드와 신한은행의 FDS 구축사업에 연이어 자사의 딥러닝 솔루션 ‘GruDEEP’을 공급하는 등 딥러닝 기반의 금융권 FDS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금융권에 공급된 인피니그루의 ‘GruDEEP’은 스스로 데이터의 패턴을 학습하기 때문에 별도의 룰을 만들 필요가 없으며, 거래 데이터를 학습할수록 정확도가 매우 높아지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사람이 인지하기 어려운 복잡한 데이터간의 상관관계도 학습을 통하여 이상을 분류할 수 있으며, 향후 궁극적으로는 시간이 갈수록 더욱 정교화되어 'GruDEEP' 솔루션만으로도 금융사고를 충분히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GruDEEP’은 FDS 딥러닝 알고리즘의 즉각적인 수행이 가능하고, 어떠한 금융 환경에서도 손쉽게 로그를 수집할 수 있다. 선재소프트의 초고속 인메모리 DBMS인 SUNDB 기반 아키텍처로 설계되어 탐지 즉시 실시간 차단이 가능하며, 체계화된 사고대응 프로세스를 갖추어 사고예방효과가 극대화할 수 있는 것이 큰 특징이다.
 
최근 국내 금융권에서는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보안을 강화하는 추세이다. 딥러닝 기술을 FDS에 선도적으로 적용함으로써 고객의 피해방지와 신규 전자금융 사기에 대해 선제적 대응하려고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금융권 FDS에서는 기존에 잘 알려지는 금융사고는 기존 시스템인 룰기반으로 새로운 패턴으로 형성되는 금융사고는 딥러닝을 적용하여 하이브리드(룰+딥러닝) 기반 FDS를 운영하려고 하고 있다.
 
이에 인피니그루는 그 동안 유안타증권, SK증권 등 다양한 금융권에서 실질적인 사고 예방사례를 확보한 룰 기반 이상거래탐지 시스템인 ‘GruFDS’ 솔루션과 룰 기반의 탐지 한계를 극복할 대안으로 딥러닝 기술이 적용된 이상징후분석 솔루션인 ‘GruDEEP’을 함께 공급하는 하이브리드 방식의 솔루션을 제공한다. 기존에 알려진 패턴의 금융사고에 대해서는 룰 기반인 'GruFDS'를 통해 예방하고, 새로운 형태의 금융사기는 딥러닝 기반인 'GruDEEP'을 통해서 보완하는 것이다. 두 솔루션 모두 실시간 탐지 및 차단을 위하여 선재소프트의 인메모리DBMS인 ‘SUNDB’를 활용한다.
 
이와 관련해 유경식 인피니그루 대표는 “딥러닝 솔루션 ‘GruDEEP’에는 지난 2015년부터 여러 금융사를 대상으로 수많은 시행착오 끝에 검증된 딥러닝 이상징후 알고리즘을 적용하는 것은 물론, 데이터 전처리부터 FDS 딥러닝 탐지모형 선정에 이르기까지의 모든 딥러닝 관련 이상거래탐지 노하우를 담고 있다”며 “다양한 전자금융수단의 발전으로 금융사기가 급증하고 있고, 금융감독기관도 금융사의 책임 범위를 확대하고 있어 딥러닝 기반 FDS의 고도화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 보안 사건사고 제보 하기

▷ 이메일 : mkgil@dailysecu.com

▷ 제보 내용 : 보안 관련 어떤 내용이든 제보를 기다립니다!

▷ 광고문의 : jywoo@dailysecu.com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