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8 20:25 (화)
HPE 아루바 네트워킹, ‘혁신과 리스크에 대한 기업 인식 설문조사’ 실시
상태바
HPE 아루바 네트워킹, ‘혁신과 리스크에 대한 기업 인식 설문조사’ 실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3.09.21 17: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들 혁신 기술 원하지만 리스크 우려로 투자 어려워

HPE 아루바 네트워킹이 전 세계 IT 리더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혁신과 리스크의 상호작용에 대한 기업들의 접근방식’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많은 전문가들은 급속하게 변화하는 업계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 기업 내 기술 혁신을 바라고 있으면서도, 리스크에 대한 우려 때문에 적극적으로 투자를 실천하지 못하고 있음이 나타났다.

전 세계 21개국 2,100여 명의 IT 리더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본 설문 조사에서응답자 중 89%는 “자신들의 기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향후 12개월간 높은 수준의 기술을 활용해야 한다”고 답하며 비즈니스 크리티컬한 변화를 가속화하기 위해 생성형 인공지능(AI)와 같은 혁신기술의 적극적인 활용 필요성을 느끼고 있었다.

그러나 동시에 64%는 “사이버보안 관련 우려가 기업들의 혁신 기술 투자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답했는데 이러한 결과는 “떠오르는 신기술을 위협으로 느끼고 있으며 신기술로 인한 피해를 경험했다”고 응답한 참여자가 91%에 달하는 점을 고려한다면 놀라운 일은 아니었다.

IT리더들의 기술혁신 수용 자세, 증대하는 리스크 및 네트워크 역할에 관한 더욱 자세한 설문 조사 결과는 다음과 같다.

◇혁신의 부상

95%에 달하는 대다수의 IT 리더들은 디지털화가 향후 12개월 간 새로운 수익원 창출을 위해 필수적이라고 답했다. 실제로 IT 및 더 넓은 사업부서에서는 사업을 운영하고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있어서 혁신을 일으키기 위해 새로운 기술을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이들이 혁신을 추구함에 따라, 기업들은 새롭게 떠오르는 기술을 모색하고 있고 5G(91%), AI 및 머신러닝 솔루션(89%), IoT 및 스마트센서(88%)를 사용하고 있거나 도입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이러한 의지에도 불구하고, IT 리더들의 45%만이 자신들의 기업이 혁신적이라고 대답했으며 더욱 우려스러운 점은 그보다 더 적은 44%가 자신들의 기업이 안전하다고 대답했다는 점이다.

◇증가하는 리스크 관리

신기술에 대한 수요와 이를 관리할 IT 팀의 역량 간에도 격차가 있었다. 66%의 IT 리더들은 자신들의 기업이 최신 기술 및 디지털 수요에 대응할 수 있을지, 사내 역량에 대한 우려를 갖고 있었으며 55%는 자신들의 IT 팀들이 이미 역량의 최대치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원격 근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분산형 데이터 센터 관련 트렌드 확장과 함께 기술 사용 증가와 자원 부족 상황이 맞물리며 기업들은 그 어느 때보다도 큰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스콧 깔지아(Scott Calzia) HPE 아루바 네트워킹 마케팅 부사장은 “비즈니스를 위해 필요한 부분은 나날이 진화하고 있으며 IT 부서들도 이에 대응하기 위해 새로운 기술들을 더 많이 배포하고 있다. 그러나 새로운 기술들을 지원할 수 있는 보안 조치들도 이와 함께 진화해야 한다. 이때 AI 네트워킹 기술은 IT 팀을 더욱 효율적으로 지원하며, 품이 많이 드는 행정 업무의 부담을 줄여주고, 내장 보안 기술을 통해 보안 전략을 더욱 강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네트워크의 역할

이번 설문조사 연구에 따르면, 더 많은 이들이 비즈니스의 변화에 있어 네트워크 역할의 중요성을 인지하기 시작했고, 특히 보안과 혁신, 네트워크 사이의 연결고리를 더욱 중요하게 여기고 있었다. IT 리더들 중 64%는 네트워크가 사이버보안의 효율성을 높여줄 수 있으며, 61%는 더 큰 혁신을 뒷받침해 줄 수 있다고 생각했다.

이에 따라 기업 내 IT 전문가들은 네트워크 솔루션에 대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는데, 기업들은 보안 서비스 엣지(SSE)나 또는 비슷한 엣지-투-클라우드 보안(89%), 정책 기반 네트워크 접근 관리(88%), 보안 접근 서비스 엣지(SASE) (87%)등을 고려하며 네트워크 기반 솔루션 활용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효과를 얻기 위해서는 실제 투자를 진행하는데 있어 도움이 필요하다는 점도 확인되었다. IT 리더들의 단 47%만이 현재 그들의 네트워크가 유연한 기업용 보안 기능을 제공하거나 지원할 수 있다고 대답했고 신기술을 지원할 수 있다고 대답한 응답자는 이보다 더 적은 37%에 불과했다.

스콧 깔지아 부사장은 “혁신에 대한 압박은 앞으로도 줄어들진 않을 것이다. 이에 IT 리더들은 리스크를 극복할 수 있는 더욱 안전하고 효율적인 방법을 찾아야 한다. 이때 분산되어 있는 모든 네트워크 기술들을 한데 모으고, 안전한 혁신을 지원하는 네트워크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SSE와 SD-WAN을 합친 통합 SASE가 필요하다. 특히 최근 하이브리드 근무 방식이 보편화되어 있는 점을 고려했을 때, 제로 트러스트 원칙을 포함하는 강력한 네트워크 보안 기반을 마련한 뒤 SASE, SSE 및 NAC에 대한 투자를 진행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

■ 보안 사건사고 제보 하기

▷ 이메일 : mkgil@dailysecu.com

▷ 제보 내용 : 보안 관련 어떤 내용이든 제보를 기다립니다!

▷ 광고문의 : jywoo@dailysecu.com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