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1 05:55 (일)
7월부터 국제전화 악용 보이스피싱 대응 조치 강화
상태바
7월부터 국제전화 악용 보이스피싱 대응 조치 강화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3.06.29 17: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에 있는 이용자 전화번호가 도용되어 로밍 형태로 수신되는 호 자동 차단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 이하 과기정통부),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이원태, 이하 KISA)는 SKT, KT, LGU+와 함께 국제전화를 악용한 보이스피싱 범죄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국제전화 수신 시 음성으로 국제전화임을 안내”하고, “국내에 있는 이용자의 전화번호가 도용되어 해외 로밍 형태로 수신되는 것을 자동 차단”하는 서비스를 개발하여 올해 7월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보이스피싱 통신분야 대책’(‘22.9월) 마련 후, 이통사·제조사 등과 긴밀히 협력하여 30일 내 개통 가능한 회선 수 대폭 제한, 보이스피싱 의심문자 간편신고 서비스 등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할 수 있는 기술적·제도적 조치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신규 서비스도 ‘보이스피싱 통신분야 대책’의 후속조치로, 보이스피싱 조직이 중국 등에 해외 콜센터를 설치한 후 범죄추적·수사 등이 어려운 국제전화를 악용하는 보이스피싱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기획·개발되었다.

이통3사는 7월부터 국제전화가 걸려오는 경우 단말기 화면에 ‘국제전화(한글)’ 안내뿐만 아니라 동시에 통화 연결 시 수신자에게 “국제전화입니다” 또는 “해외에서 걸려온 전화입니다.” 라는 음성 안내 서비스를 제공하며, 알뜰폰 사용자에게도 동일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범죄조직이 국내에 있는 이용자의 전화번호를 도용하여 해외 로밍 형태로 전화번호를 거짓 표시하여 가족을 사칭하는 등 보이스피싱에 악용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국내에 있는 것이 명확한 경우 해당 번호의 정상로밍 여부 등을 확인한 후 국제전화 수신을 차단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융복합 기술과 새로운 서비스를 악용 하여 이동통신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범죄 수법이 더욱 교묘화, 정교화되고 있다.”고 말하며, “과기정통부는 스마트폰이 일상화된 디지털 시대에 통신서비스를 악용한 보이스피싱 범죄 근절을 위해 이통사, 제조사, 관련 부처 등과 협력하여 기술개발, 제도 마련 등 다양한 정책들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시큐리티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

■ 보안 사건사고 제보 하기

▷ 이메일 : mkgil@dailysecu.com

▷ 제보 내용 : 보안 관련 어떤 내용이든 제보를 기다립니다!

▷ 광고문의 : jywoo@dailysecu.com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