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6 01:45 (월)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 연휴기간 中 해커 사이버위협에 긴급상황 점검
상태바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 연휴기간 中 해커 사이버위협에 긴급상황 점검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3.01.25 11: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시간 가동 중인 한국인터넷진흥원 인터넷침해대응센터 방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이종호 장관은 1월 24일, 민간분야 사이버위협 대응 기관인 한국인터넷진흥원 인터넷침해대응센터(KISC)를 방문하여, 연초 국내 기업과 기관을 대상으로 하는 사이버 공격 대응 현황과 비상대응 체계를 긴급 점검했다고 23일 밝혔다. 

최근 중국 해킹조직의 우리나라 정부, 공공기관 등에 대한 사이버 공격 예고가 있었고, 국내 다중이용서비스에 대한 개인정보 해킹 및 랜섬웨어 유포 등 다양한 형태의 사이버 공격들도 다수 발생하고 있어 사이버 위기 상황에 대한 엄중한 경계태세를 갖춰야 할 상황이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인터넷침해대응센터를 중심으로 해킹ㆍ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ㆍ문자결제사기 등에 대비해 연휴기간 중에도 사이버 현장을 24시간 감시하고 있다.

특히, 사이버 공격에 대비하고 혹시 모를 침해사고 발생 시 신속한 복구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2.6만 기업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들과 사이버위협정보공유시스템(C-TAS) 참여 기업(약 2,200개)들에게 관리자 계정 보안강화와 비상 신고채널 가동을 요구하는 내용의 긴급 상황을 전파(전자우편, 문자, 누리소통망 등) 하는 등 비상대응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C-TAS(Cyber Threat Analysis & Sharing)는 전산업분야에서 발생하고 있는 침해사고에 대응하기 위해 보안기업, 금융, 전자상거래, 호스팅 등 기업이 참여하여 위협정보 공유 협력 조직이다.    

이종호 장관은 설 명절에도 비상근무 중인 관계자들을 격려하며 “국민과 기업들이 사이버 침해사고로 고통 받지 않도록 철저한 감시가 필요한 상황이며, 특히 최근 국제 해킹조직의 움직임을 면밀히 분석하여 공격 시도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