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18:00 (수)
현대백화점·교보문고 등 5개 사업자,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으로 과장금 부과
상태바
현대백화점·교보문고 등 5개 사업자,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으로 과장금 부과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2.12.14 15: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조치, 유출 신고·통지 등 위반에 대해 413만 원 과징금, 2,280만 원 과태료 부과

개인정보보호위원회(위원장 고학수, 이하 ‘개인정보위’)는 12월 14일 제20회 전체회의에서 개인정보보호 법규를 위반한 5개 사업자에 대해 413만 원의 과징금과 총 2,28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결정하였다.

개인정보위는 유출신고를 통해 조사한 결과, ㈜매그니프, ㈜인포스케이프, ㈜현대백화점 등 3개 사업자는 침입차단·탐지시스템 설치·운영을 소홀히 하거나 프로그램 오류 등으로 개인정보가 유출되었다.

㈜매그니프는 개인정보처리시스템 접속시 안전한 인증수단을 적용하지 않고 침입탐지시스템 운영을 소홀히 하여 이용자의 개인정보(7,465명)가 유출되었으며, 24시간을 경과하여 유출 통지·신고를 하였다.

㈜인포스케이프는 침입차단·탐지시스템 설치·운영 및 접속기록 보관 등의 안전조치의무 소홀로 이용자의 개인정보(77명)가 유출되었다.

㈜현대백화점은 운영하는 앱의 비밀번호 변경과 관련된 프로그래밍 오류로 이용자(1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되었다.

㈜교보문구, 교촌에프엔비㈜ 등 2개 사업자는 이벤트, 설문 조사를 진행하면서 결과 공개 설정을 잘못하여 참여자의 개인정보가 유출되었다.

㈜교보문고는 구글 설문지 폼을 통해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이벤트와 설문을 진행하면서 ‘결과 요약보기’ 옵션을 ‘공개’로 설정하여 이벤트 참여자(96명)와 설문 참여자(35명)의 개인정보가 각각 유출되었다.

교촌에프앤비㈜는 네이버 설문지 폼을 통해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진행하면서 ‘결과보기’ 옵션을 ‘공개’로 설정하여 참여자(67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되었다.

진성철 개인정보위 조사2과장은 “개인정보를 다루는 사업자들은 안전한 개인정보의 관리를 위해 의무사항을 상시 점검하고 보안의식을 제고해야 한다.”라며 “개인정보처리시스템을 운영하는 사업자는 보안 취약점을 주기적으로 확인해야 하고, 이벤트나 설문조사 등을 위해 개인정보를 수집한 경우 담당자는 참여자의 개인정보가 유출되지 않도록 공개 설정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한다”라고 강조하였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보안 사건사고 제보 하기

▷ 이메일 : mkgil@dailysecu.com

▷ 제보 내용 : 보안 관련 어떤 내용이든 제보를 기다립니다!

▷ 광고문의 : jywoo@dailysecu.com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