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30 07:15 (목)
윈스,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구축 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상태바
윈스,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구축 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2.05.20 13: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자율주행 등 IT신기술 적용된 스마트시티 구축에 사이버보안 담당

윈스(대표 김보연)가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구축 사업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윈스는 이번 부산 스마트시티 사업에서 사이버보안을 담당할 계획이다.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구축 사업은 국토교통부와 한국수자원공사가 발주한 국내 최대 규모의 스마트시티 사업이다. 총 사업규모는 5조4000억원이며 사업기간은 구축 5년, 운영 10년을 포함한 총 15년이고, 이후 5년 단위로 운영을 연장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부산 강서구 내 약 84만평 규모의 부지에 주거·상업·R&D·에너지·업무·문화 등 주요 도시기능을 집약하여, 다양한 첨단IT기술을 적용한 스마트하고 지속 가능한 한국의 미래형 스마트도시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The 인(人) 컨소시엄’은 LG CNS 주관으로 금융·건설·모빌리티·신재생에너지·통신·보안·헬스케어 등 스마트시티 구축에 필요한 핵심 산업분야의 대·중·소 1등 기업을 모아 구성했다.

컨소시엄에는 LG CNS(주관사, 스마트서비스 부문)를 비롯해 윈스(사이버보안 부문), 신한은행(금융 부문), 현대건설(건설 부문), SK에코플랜트(에너지 부문) 등 12개사가 참여했다.

윈스가 담당하는 사이버보안은 AI·빅데이터 기반의 지능형 스마트시티 플랫폼 및 인프라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필수 항목으로 꼽혔다. 윈스는 스마트시티 내 보안시스템과 통합 관제 시스템의 설계·구축 및 운영·유지보수를 사업 총괄사인 LG CNS와 협의하여 진행할 계획이다.

윈스 관계자는 “AI(인공지능), 자율주행, 모빌리티, 로봇, IoT 등 스마트시티 구축에 적용되는 IT 신기술에는 필연적으로 보안의 중요성이 대두되는 만큼 이번 사업에서 윈스의 역할과 책임이 중요할 것으로 보고있다”라며 “20년 이상 쌓아온 정보보안 기술과 관제 노하우를 바탕으로 사이버 위협으로부터 안전한 스마트시티 인프라 구축 및 운영을 위해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국내 최대 의료기관 정보보호 컨퍼런스 MPIS 2022 개최◆

-주최: 데일리시큐

-후원: 보건복지부·대한병원정보협회·대한병원정보보안협의회

-대상: 전국 국공립 의료기관, 대학병원 및 민간 대중소형 병원 개인정보보호, 정보보안 책임자·실무자, 정보보호 시스템 관리자

-일시: 2022년 5월 24일 화요일 (오전9시~오후5시)

-장소: 더케이호텔서울 가야금홀 및 로비

-참석비용: 병원/의료 공공기관 관계자 무료참석

-의료기관 이외 관계자유료참석: 의료기관/의료분야 공공기관 이외 참석자는 11만원(VAT 포함)

-교육이수: 공무원 및 일반병원 담당자 정보보호 및 개인정보보호 교육 이수 7시간 인정(CPPG 7시간 인정)

-보안전시회: 국내·외 최신 개인정보보호/정보보안 솔루션 소개

-문의: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mkgil@dailysecu.com)

-사전등록: 클릭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