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9 11:30 (일)
미래의 지속가능성 위한 아태지역 ESG 주요 10대 전망
상태바
미래의 지속가능성 위한 아태지역 ESG 주요 10대 전망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2.01.27 21: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직과 비즈니스 리더들 위한 ESG 관련 IT 투자 주요 가이드 제공

인터내셔날데이터코퍼레이션코리아(이하 한국IDC)가 최근 2022년 이후의 미래 ESG 주요 10대 전망을 실은 ‘IDC퓨처스케이프: 2022년 전 세계 지속가능성 전망-아시아 태평양(일본제외) 시사점’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금일 밝혔다.

보고서는 비즈니스 리더와 조직이 ESG 이니셔티브 지원을 위한 IT투자 시 고려해야할 주요 사항에 대해 집중 조명한다.

지난 2년간 기후 변화 영역에서는 여러 논쟁이 오갔다. 팬데믹의 영향으로 2020년 초 탄소 배출량이 일시적으로 감소하였지만, 2021년에는 다시 팬데믹 이전 수준의 탄소 배출량을 넘어선 수치를 기록했다.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가 기후변화에 대한 정책을 확대했음에도 불구하고, 비평가들은 이 정책의 합의가 충분한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다. 실제로 아태지역(일본제외)의 경우, 아직까지도 지속 가능성 이니셔티브는 주로 재정적 목적 아래 실행되고 있다. 규정 미준수에 대한 패널티, 모회사의 정책, 에너지 효율성 증대에 대한 압박, 지속 가능/친환경 금융을 통한 우대 금리 적용 등의 요인이 조직과 공급망의 필수 요건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일부 국가에서 지속가능성 관련 정책과 이니셔티브를 도입하고는 있지만, COP26 목표 달성에 필요한 근본적인 변화를 이행하기 위한 진정한 리더십 역량을 갖추었는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IDC에서 제조 및 에너지 인사이트를 담당하는 스테파니 크리슈난(Stephanie Krishnan) 부사장은 "ESG 는 매우 복잡하고 골치 아픈 문제다"라며 "특정 분야에서 실행한 정책이 종종 다른 분야에서는 예상치 못한 결과를 낳을 수 있으므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LOB와 IT가 협력하고 기술 솔루션을 확장해야 한다. 기술 사용이 에너지 사용을 증가시키는 것은 사실이지만, 기술 기반의 지속 가능한 솔루션을 개발한다면 잠재적으로 더 큰 이점이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IDC가 아태지역 비즈니스 리더들이 ESG와 관련된 IT 투자 시 고려해야 하는 사항에 대한 가이드를 제시하기 위해 발표한 지속가능성에 대한 주요 10대 전망은 다음과 같다.

◇ 지속가능한 운영

2024년까지 아태지역 주요 기업의 40%가 운영에 지속 가능성을 완전히 내재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 기술 구매 요인으로 지속가능성 고려

2024년까지 아태지역 조직의 45%가 기술 구매 결정 시 지속 가능성을 ‘매우 중요한’ 고려 사항으로 간주할 것으로 전망된다.

◇ 떠오르는 지속가능성 에코시스템

2024년까지 A2000 기업의 40%가 상당한 장기 혁신 잠재력을 지닌 '골치아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광범위한 기업 네트워크에 참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 환경적 지속가능성

2024년까지 아태지역 주요 조직의 40%는 자사 비즈니스 KPI 측정 시 환경적 지속 가능성 항목을 포함시킬 것으로 전망된다.

◇ 다양성, 공정성, 포용성의 가치

2025년까지 아태지역 조직의 30%는 ESG 지표와 KPI를 사용하여 다양성, 평등성 그리고 포용성 항목을 평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 데이터 프라이버시 및 거버넌스

2024년까지 아태지역의 기업들은 데이터 윤리적 사용에 관한 KPI를 수립하는 기업의 45%가 준수 요건을 능가하도록 데이터 개인 정보 보호 이니셔티브를 확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 지속가능한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쳐

2025년까지 아태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조직의 60%가 에너지 비용을 절감하고 지속가능성을 증진 시키기 위해 온프레미스, 클라우드, 혹은 엣지 로케이션의 활용을 모니터링 하기 위한 소프트웨어 툴을 구축할 것으로 전망된다.

◇ 데이터센터 에너지 관리

2022년까지 아태지역 내 하이엔드급 데이터센터 운영의 80%, 중간급 데이터센터 운영의 60%가 에너지 소비를 줄이고 에너지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에너지 관리 프로그램을 시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 책임 구매(Responsible Sourcing)

2024년까지 조직의 40%가 책임구매정책을 의무화하고 준수 증명서를 필요로 하는 감사 및 책임 솔루션을 구현하여 소비자와 이해관계자 간의 신뢰를 구축할 것으로 전망된다.

◇ 책임있는 AI(Responsible AI) 및 디지털 윤리

2026년까지 A2000 기업의 50%가 인공지능 서비스 투자 우선순위로 책임있는 AI 솔루션을 고려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IDC는 매년 빠르게 변화하는 ICT 산업의 전망 및 트렌드를 제시하기 위해 IDC 퓨처스케이프 리포트를 발간한다. 아태지역 ESG 10대 전망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