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11:05 (목)
업무용 메신저 최고 불만은 ‘보안’과 ‘연동 불가’로 나타나
상태바
업무용 메신저 최고 불만은 ‘보안’과 ‘연동 불가’로 나타나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2.01.10 16: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수, 업무용 메신저 사용 실태 조사
파수, 업무용 메신저 사용 실태 조사
파수, 업무용 메신저 사용 실태 조사

주식회사 파수(대표 조규곤)가 업무용 메신저 사용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메신저로 파일을 잘못 공유하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하며, 보안에 대한 우려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파수의 이번 설문 조사는 공공기관 및 금융을 포함한 다양한 산업군의 IT 담당자 및 IT업계 종사자 등 총 730명이 참여했다.

파수의 이번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96%가 사내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메신저를 사용하고 있으며, 사내 전용 메신저를 사용하는 비율이 70.1%로 가장 높았다. 이어 카카오톡PC버전 등 범용 메신저를 쓰는 응답자는 25.8%였으며, 사내에서 메신저를 전혀 쓰지 않는 비율은 2%에 지나지 않았다.

사내에서 메신저를 통해 문서를 공유하는 빈도는 ‘월 11회 이상’이 64%를 차지했는데, 이 중 ‘월 31회 이상’이라고 답한 응답자도 29%에 달했다. 메신저를 통한 문서 공유가 빈번함에 따라 관련 실수도 잦았다. 실제 문서를 잘못 공유하는 횟수는 ‘한달에 1~2회’가 37.8%, ‘한달에 3회 이상’이 7.1%를 차지해, 전체 응답자의 44.9%가 월 1회 이상 문서 공유 실수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메신저로 공유되는 파일에 대한 보안 수준도 우려됐다. ‘메신저로 공유되는 파일에 보안 정책이 적용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가 45.3%였으며, ‘적용 여부를 모른다’도 13.9%를 차지했다.

사내 메신저 사용의 불편 및 우려 사항을 묻는 질문(중복응답)에서도 보안 문제가 주요하게 지적됐다. ‘메시지에 암호화 적용 불가’(1위, 36%), ‘공유 파일 종류에 따라 보안 적용 불가’(3위, 31.2%), ‘메시지 일괄 삭제 불가’(5위, 26.2%) 등의 보안 불만이 높은 순위에 올랐다. 이 외에도 ‘기존 사내 시스템 및 애플리케이션과 연동 불가’(2위, 35.9%)와 ‘문서 파편화로 인한 콘텐츠 관리 어려움’(4위, 26.8%), ‘채팅방 생성 시 부서/사업부 등 단위별 인원 지정 불가’(7위, 16.7%)도 주요 불편 사항으로 언급됐다.

사내 메신저를 통한 문서 공유 시 불편함 중 1순위로 꼽힌 항목(중복응답)은 응답자의 절반 이상(52.3%)이 꼽은 ‘문서 회수 불가’였다. 그 다음으로는 ‘수정 시마다 문서 재공유’(45.8%), ‘메신저 내 문서 통합 검색 불가’(31.2%), ‘문서 파편화로 인한 콘텐츠 관리 어려움’(24.4%), ‘기존 사내 시스템 및 애플리케이션과 연동 불가’(24.4%)가 뒤를 이었다.

한편 파수는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기존 업무 메신저의 불편함을 해소한 차세대 업무용 메신저 파이어사이드를 지난달 선보였다. 파이어사이드는 다양한 업무 시스템과의 연동, 문서 기반 채팅 및 문서 파편화 방지 등의 콘텐츠 중심의 협업, 공유 파일 암호화 등의 강력한 보안을 특징으로 내세워 사용자 및 협업 편의성과 보안을 혁신한다.

파수 조규곤 대표는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대부분이 업무를 위해 메신저를 사용하고 있지만 보안과 기존 시스템과의 연동, 공유 콘텐츠 관리 등에서 큰 불편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라며 “파수의 업무용 메신저 파이어사이드는 이러한 사용자들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파수의 기술력을 집약해 선보인 만큼 편의성과 보안, 생산성을 혁신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