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13:40 (목)
웁살라시큐리티, 2022년 NFT 커스터디 사업 진출
상태바
웁살라시큐리티, 2022년 NFT 커스터디 사업 진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1.12.31 12: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웁살라시큐리티, NFT(Non-Fungible Token) 커스터디 사업에 국내 최초로 진출.
웁살라시큐리티, NFT(Non-Fungible Token) 커스터디 사업에 국내 최초로 진출.

글로벌 가상자산 보안기업 웁살라시큐리티는 12월 31일, NFT(Non-Fungible Token) 커스터디 사업에 국내 최초로 진출한다고 밝혔다.

최근 마켓플레이스에서 구입한 NFT들이 피해를 입는 일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특히 도용 작품에 대한 피해가 상당하다. 지난 9월에는 영국의 유명 예술가인 뱅크시를 도용한 가짜 NFT가 약 4억 원에 판매되었다.

웁살라시큐리티의 NFT 커스터디 서비스는 원본 인증뿐만 아니라 NFT의 유동성, 보관의 안전성까지 확보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웁살라시큐리티에 따르면, 서비스 이용자는 NFT 원본을 안전하게 커스터디 서비스에 보관하고 향후 이더리움 블록체인 위에서 사용할 수 있는 wBTC(Wrapped Bitcoin)처럼 래핑하여 보관되어 있는 NFT를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게 된다. 웁살라시큐리티는 보안이 철저한 미술관이 되는 것이고, 이용자들은 경매 회사인 마켓플레이스에서 NFT를 사고 팔 수도 있게 되는 것이다. 이용자들은 보안이 철저한 미술관에 작품을 맡기고 직접적으로 경매에도 참여할 수 있는 것이다.

또한 웁살라시큐리티는 이번 NFT 시장 진출의 일환으로 가상자산 추적 서비스와 피해 보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사용권을 NFT화 하여 NFT 마켓플레이스인 오픈씨(Opensea)에 등록했다고 전했다. 현재 오픈씨에서 ‘UppsalaSecurity’를 검색하면 웁살라시큐리티가 등록한 NFT를 볼 수 있다.

웁살라시큐리티는 이번 NFT 커스터디 서비스 사업 진출로 NFT 보유자들이 느끼는 불안감을 해소하고 NFT 자산의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커스터디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이용자의 NFT를 유통할 수 있게 하여 유동성과 안정성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웁살라시큐리티는 자금세탁방지 솔루션을 가상자산 사업자들에게 공급하고 있으며, 지난 11월에는 가상자산 환수를 도운 바 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