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17:15 (화)
정부3.0으로 금융사기 피해 크게 줄었다
상태바
정부3.0으로 금융사기 피해 크게 줄었다
  • 장성협
  • 승인 2016.02.05 17: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3.0추진위원회(위원장 송희준),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성준)와 금융위원회(위원장 임종룡) 등은 민관 협력 및 정보공유·개방을 통해 보이스피싱 등 금융사기를 사전에 예방하는 등 획기적인 정부3.0 협업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통신수단을 이용한 금융사기가 지능적으로 진화하여 보이스피싱, 대포통장을 이용한 사기 등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고 있으며, 피해건수 및 피해액 또한 크게 증가했다.

2014년 보이스피싱 사기발생 건수 및 피해액은 32,568건, 1,637억 원으로 2013년 대비 건수는 144.4%, 피해액은 65.2%가 증가했고, 대포통장 발급 건수도 2014년에 49,902건으로 2013년 대비 29.2% 늘었다.
 
이에 따라, 방통위·금융위·금감원·경찰청·한국소비자원·한국인터넷진흥원·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등 정부기관과 이동통신사업자는 정부 3.0의 핵심가치인 개방·공유·소통·협력을 기반으로 금융사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송희준 정부3.0 추진위원회 위원장은 “금융사기 피해예방을 위한 민·관 협력체계는 기관 간 협업을 통해 사회적 손실비용을 줄이고 국민안전을 확보한 모범사례로, 앞으로 이러한 정부3.0 협업 성과를 더욱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성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국민이 금융사기로 억울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관계기관과 긴밀한 공조체계를 강화하여 다양한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임종룡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금융사기는 서민경제에 큰 피해를 입히는 중대한 범죄로 앞으로도 금융사기 사전 차단을 위한 정책적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데일리시큐 장성협 기자> shjang@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