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3 19:00 (화)
블록체인 핵심기술 연구개발 사업 본격 착수
상태바
블록체인 핵심기술 연구개발 사업 본격 착수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1.07.18 13: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의, 스마트계약 보안, 분산아이디, 데이터 관리 등
임혜숙 장관,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현장방문
디지털 뉴딜을 위한 블록체인 기술개발 사업 개요. (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디지털 뉴딜을 위한 블록체인 기술개발 사업 개요. (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은 7월 16일 디지털뉴딜 지역현장행보의 일환으로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를 방문하여 대규모 기술개발(R&D) 사업 착수를 밝히고, 블록체인 기술 발전 및 산업 육성 방안에 대한 현장의 의견을 청취했다.

임 장관은 ‘디지털 뉴딜 종합계획’에 따라 금년부터 5년간 총 1,133억원을 투자하는 ‘데이터 경제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개발사업’의 본격 착수를 기념하는 기술협력설명회에 참석하여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 설명회에서는 블록체인 기술 및 발전전망(인호 고려대 교수), 블록체인 지역확산 및 자유특구 연계방안(김호원 부산대 교수)에 대한 기조강연과 함께, 블록체인 기술 고도화 전략에 대한 전문가 토론, 사업수행기관들의 연구내용 소개 등이 진행되었다.

설명회에 앞서 임혜숙 장관은 중소벤처기업부의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사업을 수행 중인 비피앤솔루션을 방문해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물류 플랫폼 서비스 실증현장을 살펴보고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추진현황 소개와 함께,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였다.

실증사업은 신선제품을 배송하기 위한 콜드체인 기술에서 실시간 온도 및 이력 데이터의 위변조가 가능한 문제를 해소하고자 저온 유통 기술에 사물인터넷 및 블록체인 등 기술을 융합한 첨단 물류 환경 구축을 목표로 한다.

임혜숙 장관은 “국내 최대 항만을 보유한 부산은 다양한 블록체인 서비스가 등장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라면서 “이를 위해 블록체인 핵심 기반기술을 조기에 확보하고 산업계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연계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블록체인의 효용을 쉽게 체감할 수 있는 성공사례를 발굴하기 위해, 산학연관 모두의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