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5 07:15 (일)
국정원-과기부-중기부, 민·관·학 신종 기술유출 위협 대응 협의회 운영
상태바
국정원-과기부-중기부, 민·관·학 신종 기술유출 위협 대응 협의회 운영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1.07.12 18: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첨단산업 기술 유출을 막기 위한 민·관·학 협력체계 마련

최근 국내 첨단 기술을 노리는 사이버 공격이 산업 분야를 막론하고 기승을 부리고 있다. 특히 반도체, 조선, 자동차 등 국가 핵심 기술을 노리는 시도가 끊이지 않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중소‧벤처기업들은 사이버 공격에 대비하기 위한 보안 대책 마련에 소극적이며, 보안 투자에 대한 인식도 매우 저조한 것이 현실이다.

이러한 현실과 관련하여 국가정보원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소기업벤처기업부 그리고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이하 KISIA, 회장 이동범)는 점차 증가하고 있는 사이버 환경에서의 첨단 기술 유출에 대한 대응 체계를 마련하고자, 민·관·학 ‘신종 기술유출 위협 대응 협의회’(이하 협의회, 약칭 ’TRAT‘)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 협의회는 지난 5월 안랩의 강석균 대표를 회장으로 선출함으로써 공식 발족하였다. 협의체의 세부 분과 중 ‘산업계 분과장’으로는 한국통신인터넷기술의 이민수 대표, ‘학계 분과장’으로는 고려대학교 차영균 교수, ‘유관기관 분과장’으로는 KISIA 박윤현 상근부회장이 각각 선출되었다.

협의회의 ‘산업계 분과’는 회장사인 안랩 등 8개의 정보보호 기업이 소속되어 있으며, 기술유출 위협 정보의 공유 및 보안 제품 공급 방안 논의 등을 담당한다. 또한, KISIA, KISA,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이노비즈협회,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벤처기업협회, 한국여성벤처협회와 같은 7개 협‧단체로 구성된 ‘유관기관 분과’는 유관 산업계로의 신속한 정보 전달과 홍보 채널 및 산업 현장의 의견 수렴 창구 역할을 수행한다. 이어 고려대, 중앙대 등 4개 대학으로 구성된 ‘학계 분과’는 대응 기술 연구 및 대응 정책안의 마련을 담당한다. 끝으로 국가정보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중소벤처기업부 등 3개의 정부‧공공기관이 참여함으로써 실질적인 정책 적용을 위한 구심점의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지난 5월 협의회의 첫 번째 회의에서는 신종기술 유출 피해에 가장 취약한 중소·영세 업체의 보안 인식을 개선하고 보안 역량 강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였는데, 중소·영세 기업을 위한 보안관리 가이드 마련, 국가 주도적인 강제성 있는 보안 정책 마련, 홍보 및 교육을 통한 인식 개선 등이 주요 의제로 제시되었다.

협의회는 향후 국가핵심기술 분야와 관련된 국가적 기술 보호 가치가 높은 기업의 참여를 유도하는 등 다양한 산업현장에서 중소‧강소기업에 대한 사이버 기술 유출 대응 방안을 마련하는 ‘선구자’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협의회의 관계자는 협의회의 활동으로 도출된 대응 방안들이 실질적으로 정책에 반영되는 것에 주력할 것이라고 했으며, 가까운 시일 내에 자체 정관을 구성하는 등 체계적이고 조직적인 운영을 통해 향후 외연 확대에도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협의회의 회장인 강석균 대표는 취임 후 “회장으로서 협의회 활동에 성실히 임할 것이며 기술 유출 근절을 위한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소회를 밝혔으며, KISIA 이동범 회장은 “이번 협의회는 원자력연구원의 VPN 해킹, 자료탈취형 랜섬웨어 기승 등 신종 기술 유출 위협 증가 상황 하에 첨단기술 보호를 위한 민관학의 협력과 전략을 이끌어낼 중요한 협의 기구로서 역할을 해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울러 국가정보원은 “코로나19로 업무환경 뿐 아니라 기술유출도 비대면으로 바뀌었다면서, 사람에 의한 기술유출 노하우를 바탕으로 해킹, 클라우드 악용, 보안시스템 무력화 등 신종 기술유출에도 발빠르게 대응하겠다”고 언급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