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5 20:00 (목)
이매지니어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 위한 증강현실 플랫폼 선보여 
상태바
이매지니어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 위한 증강현실 플랫폼 선보여 
  • 우진영 기자
  • 승인 2021.06.23 12: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메타버스의 시대가 다가오면서 이제까지와는 다른 문화와 소통의 채널이 생겨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여러가지 증강현실(AR)콘텐츠를 한번에 모아 볼 수 있는 플랫폼이 출시된다.

파라버스(PARAVERSE)는 Parallel Universe의 줄임말으로, 가상의 우주와 현실의 우주가 나란히 만나는 공간을 의미한다. 

이매지니어스에서 개발한 증강현실(AR) 어플리케이션 파라버스(PARAVERSE)의 플랫폼 서비스인데 지난 6월 15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몰에서 진행된 2021 SEOUL VRAR EXPO(SVAE)에서 이매지니어스의 김진성 대표는 오픈세미나와 신작발표회를 통해 파라버스의 AR/XR 플랫폼의 기능과 그 소식을 전했다.

파라버스(PARAVERSE)의 AR플랫폼 기능을 소개하고 있는 김진성 대표

김 대표는 기존의 VR, AR과 같은 메타버스 서비스는 제작에 비용과 시간이 많이 들고, 그런 구조상 자본력이 큰 기업들에서만 별도의 앱을 개발하여 그 기능을 활용하고 있는 실태를 언급했다.

김 대표는 “파라버스는 AR과 XR의 오픈 플랫폼을 제공해 기업규모, 자본력에 상관없이 작은 기업부터 개인까지 누구나 쉽게 AR기술을 이용할 수 있게 할 것이다. 이를 통해 메타버스 시대를 대표하는 채널이 되는 것이 목표다”라고 말했다.

본격적인 플랫폼 서비스는 다음달인 7월부터 선보일 예정이며 파라버스앱과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만날 수 있다.

다양한 국적의 참가자들로 북적이는 파라버스(PARAVERSE)의 AR/XR 플랫폼 체험부스

체험부스에서 파라버스의 AR플랫폼 서비스를 경험한 박모씨는 중소기업을 운영하면서 증강현실, 혼합현실과 같은 메타버스를 새로운 마케팅 수단으로 도입하고 싶었지만, 비용이 많이 들어 고민이었는데 파라버스를 이용하면 당장 적용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앞으로도 꾸준히 발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파라버스앱을 이용해 빈 공간에 띄운 AR슈퍼카. 실제 사이즈와 오차 1cm이내로 정밀하다.

파라버스를 이용하면 패션 제품을 가상으로 착용해 볼 수 있고 자동차, 가구 등의 실제 제품을 원하는 공간에 놓아 볼 수 있다.

또한 AR카메라 필터, AR캐릭터 제작 등의 다양한 형태로 AR/XR 콘텐츠를 만들고 공유 할 수 있는 플랫폼의 기능을 활용해 쇼핑, 재미, 교육 등의 다양한 분야에 활용 할 수 있다. 한편, 국내뿐만 아니라 전세계 어디에서나 접속이 가능한 글로벌 서비스를 상용화하여 지난달에는 약 78개국에서 이용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