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3 20:30 (화)
원자력안전의 미래방향, 사이버보안 등 원자력안전규제 정보회의 열린다
상태바
원자력안전의 미래방향, 사이버보안 등 원자력안전규제 정보회의 열린다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1.06.14 17: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안위, 2021 원자력안전규제 정보회의 온․오프라인 동시개최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 이하 ‘원안위’)는 6월 16일부터 17일까지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2021 원자력안전규제 정보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원안위가 국민참여형 원자력안전 정책 수립을 위해 지난 해 10월부터 구성해 운영해온 ‘원자력안전 국민참여단’이 국민제안서를 전달할 계획이다.

원안위는 국민참여단이 제안한 비전과 정책방향 등을 구체화하기 위해 관련기관 등과 함께 세부계획을 수립하고 국민참여단·일반국민 그리고 관계기관 의견 수렴, 원안위 의결을 거쳐 제3차 원자력안전종합계획(2022~2026)을 확정할 예정이다.

원자력안전규제 정보회의는 원안위가 주최하고 산·학·연 전문가뿐만 아니라 원자력 안전에 관심 있는 국민 누구나 참여하여 원자력 안전 정책 방향과 규제 현안에 대해 자유롭게 논의하기 위한 소통의 장이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정부 시책에 따라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원자력안전위원회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 (원자력안전규제정보회 홈페이지에 원안위 유튜브 URL 링크)

행사에는 원안위 엄재식 위원장을 비롯해 김호철 위원, 진상현 위원과 원자력시설 주변 지역주민,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원자력학회 등 원자력사업자와 유관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행사 첫째 날은 원안위 엄재식 위원장 개회사와 국회 과방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의원의 영상축사를 시작으로 정책세션과 특별세션이 이어진다.

정책세션은 원안위 위원들이 규제철학이나 경험을 바탕으로 국민과 소통하는 자리로서, 김호철 위원은 월성원전 삼중수소 누출 현안 대응 보고와 향후 과제를, 진상현 위원은 후쿠시마 사고 이후 원자력 전문가와 일반인의 인식 격차를 주제로 발표한다.

특별세션은 국민제안서 전달식 이후 원안위 이경용 안전정책과장이 「국민참여를 통한 제3차 원자력안전종합계획(2022~2026) 수립의 성과와 과제」에 대해 발표하고, 공공정책 수립과정에서의 국민참여 현황과 의의에 대한 이영희 교수의 발제를 바탕으로 패널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패널로는 한국원자력안전재단 김혜정 이사장(좌장), 울산과학기술원 민병주 교수, 환경운동연합 안재훈 에너지기후국장,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조공장 선임연구위원, 한빛(영광)원자력안전협의회 채종진 부위원장, 원안위 손명선 안전정책국장 등이 참석한다.

둘째 날에 진행되는 기술세션에서는 올해 원안위 출범 10주년을 맞아 신규 분과(1분과)를 개설해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원안위 10년의 성과를 되짚어보고 향후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심층 논의하고, 원자력시설 안전, 방사선 안전, 방사능방재 체계 및 방사선비상진료, 원자력 사이버보안 등 10개의 전문분야 분과(2~11분과)는 온라인 화상회의(Zoom)를 통해 실시간으로 진행된다.

원안위 엄재식 위원장은 “국민이 정책의 진정한 주인이 되기 위한 여정 끝에 새 이정표를 세울 수 있게 되어 보람과 책임을 느낀다”며 “원자력안전의 새로운 미래를 향한 국민 여러분과의 동행은 계속되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국내 최대 의료기관 개인정보보호&정보보안 컨퍼런스 개최(MPIS 2021)

-개최일: 2021년 7월 6일(화)

-장소: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서울 2층 가야금홀

-참석대상: 국내 모든 의료기관 개인정보보호·정보보안 책임자 및 실무자 / IT시스템 관리자 / 의료 관련 공공기관 담당자 등 300여 명

-보안교육이수: 7시간 인정

-비용: 병원 및 의료 관련 공무원은 무료 참관 (이외 유료)

-사전등록: 클릭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