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7 15:25 (화)
금융보안원, 범금융권 보이스피싱 사기 정보 공유시스템 본격 가동
상태바
금융보안원, 범금융권 보이스피싱 사기 정보 공유시스템 본격 가동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1.02.01 11: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공공∙통신∙보안 등 범금융권 차원에서 보이스피싱 정보 공유

금융보안원(원장 김영기)은 금융∙공공∙통신∙보안 등 범금융권이 자동화된(API) 방식으로 상호 연동을 통해 보이스피싱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범금융권 보이스피싱 사기 정보 공유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2월1일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한다고 밝혔다.

원은 KISA∙SK텔레콤∙후후앤컴퍼니∙안랩 등 공공∙통신∙보안 분야 전문기관∙업체가 참여해 보이스피싱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대응에 상호 협력하게 된다.

또 금융보안원이 운영하는 FDS 이상금융거래 정보공유시스템과 피싱사이트·보이스피싱 악성앱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을 실시간으로 연계해 선제적으로 탐지∙수집한 보이스피싱 관련 정보를 신속하게 공유해 대응한다.

FDS 이상금융거래정보 공유시스템은 금융회사가 이상금융거래탐지시스템(FDS:Fraud Detection System)을 통해 수집한 이상금융거래정보를 금융권과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시스템이다.

피싱사이트·악성앱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은 금융소비자를 기망해 금융정보•개인정보를 불법 수집할 목적으로 금융회사 웹사이트를 위장하여 만든 가짜 사이트(피싱사이트) 및 보이스피싱 악성 앱을 탐지∙수집하는 시스템이다.

이번 시스템 구축을 통해 범금융권 차원의 보이스피싱 사기 정보 수집-공유-대응의 유기적 협력체계가 마련됨에 따라 날로 지능화∙고도화되고 있는 보이스피싱 사기에 대한 선제적 예방과 피해 확산 방지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융보안원 김영기 원장은“보이스피싱은 피해자 대부분이 저신용자∙고령자 등 사회 취약 계층으로 악성 범죄인만큼 범금융권 차원에서 정보공유와 대응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금융보안원은 다양한 분야의 전문기관과의 정보공유 및 대응 협력을 확대해 나가고 스마트폰 등을 이용한 신종 보이스피싱에 대한 예방∙대응 역량을 강화하는 등 우리 사회의 보이스피싱 척결에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