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21:00 (일)
파이오링크, 보급형 스위치로 중소규모 시장 확대
상태바
파이오링크, 보급형 스위치로 중소규모 시장 확대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1.01.28 18: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트워크 도입과 운용 비용 줄여...중소기업 IT 경쟁력 강화할 것
파이오링크, 보급형 스위치 CS2200 시리즈 출시

파이오링크(대표 조영철)가 기존 ‘티프론트 클라우드 보안스위치’의 보급형 모델(CS2200 시리즈)을 출시하며 중소규모 시장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출시 모델은 기본 기능을 담은 L2 스위치로 고객의 투자 비용을 낮췄다. 그러나 티프론트 스위치의 강점이자 쉬운 관리를 위한 웹-클라우드 기반 통합관리시스템인 ‘티컨트롤러’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이점이다.

파이오링크 측은 이를 통해 최근 비대면, 디지털 전환에 발맞춰 중소형 기업이나 기관도 적은 인력과 비용으로 IT 역량을 강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티컨트롤러는 쉬운 GUI 화면으로 구성되어 있고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대시보드를 제공한다. 티프론트 스위치의 설치와 장애 대응을 원격으로 지원하고, 네트워크 상태를 파악할 수 있는 가시성도 제공한다.

설치∙유지보수는 엔지니어 방문 없이 비대면으로 가능하다. 설정 정보를 클라우드에 미리 올려둘 수 있기 때문에 언제 누구라도 스위치에 랜 케이블만 연결해 주면 자동으로 다운로드해 설치 마무리된다. 이러한 제로터치설치 기능은 특허도 받았다. 새로운 스위치로 교체하더라도 클라우드에 백업된 기존 정보를 그대로 받아 편리하고, 펌웨어 업데이트도 관리자가 설정한 날짜와 시간으로 자동으로 진행할 수 있다.

그리고 현장에 가지 않더라도 장애 대응이 가능하다. 기존에는 엔지니어가 장애 원인도 모르고 무조건 출동해야 했다. 그러나 티컨트롤러를 통해 원격에서 ping이나 traceroute로 신속한 원인 파악뿐만 아니라 단순 시스템 문제라면 리부팅까지 처리할 수 있어 엔지니어와 IT 관리자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스위치와 연결된 장치 IP, 기기 종류, 트래픽 사용 현황 등 네트워크 가시성을 한눈에 보여준다. 트래픽 사용 현황은 누가, 언제, 어디로, 얼마만큼의 정보를 보냈는지 사용자 기반으로 모니터링하고 분석할 수 있어 네트워크 안정성과 보안 관리에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신모델 ‘티프론트 CS2200 시리즈’는 총 4개 모델로 28, 54개 포트 장비에 각각 PoE+를 선택할 수 있다. 4, 6개의 10 기가비트 광포트가 포함되어 있어 고도화된 네트워크 환경에도 적합하다. 그리고 STP를 기본으로 제공하여 트래픽 루프를 자동으로 차단, 트래픽 과부하로 인한 서비스 장애를 예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파이오링크 관계자는 “신규 스위치가 중소규모 고객의 네트워크 도입과 운용 비용을 절감하는데 일조할 것이다”라며 “기존 클라우드 보안스위치, CCTV 전용 스위치와 함께 다양한 라인업으로 시장을 확대하겠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